• 동두천 24.7℃흐림
  • 강릉 31.5℃흐림
  • 서울 25.7℃
  • 대전 28.4℃흐림
  • 대구 28.5℃흐림
  • 울산 26.0℃구름많음
  • 광주 26.3℃흐림
  • 부산 24.1℃구름많음
  • 고창 27.5℃흐림
  • 제주 29.7℃구름많음
  • 강화 25.6℃흐림
  • 보은 27.4℃흐림
  • 금산 27.3℃흐림
  • 강진군 25.7℃흐림
  • 경주시 26.1℃구름많음
  • 거제 25.0℃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28일 18시35분

<와글와글NET세상> 재개발과 조폭 설왕설래

  • 박민우 기자 pmw@ilyosisa.co.kr
  • 등록 2021.06.22 14:07:27
  • 호수 1328호
  • 댓글 0개

광주 참사에 드리운 ‘형님’ 그림자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인터넷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 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주는 재개발과 조폭에 대한 설왕설래입니다.

지난 9일 광주 동구 학동 4구역 재개발사업 철거 현장에서 무너진 5층 건물이 승강장에 정차 중인 시내버스를 덮치면서 9명이 숨지고 8명이 크게 다쳤다. 17명의 사상자를 낸 재개발사업에 조직폭력배 출신 인사가 관여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도피

광주경찰청 수사본부는 학동4구역 재개발사업 공사 수주 과정에 조폭 출신 인사 A씨가 개입했다는 의혹과 관련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조직폭력배 관리대상에 올라 있는 A씨는 학동을 주무대로 활동하면서 재개발사업 등 각종 이권에 개입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특히 A씨는 2007년 재개발, 재건축 용역이나 대행업을 하는 M사를 설립한 뒤 자신의 아내에게 맡겼는데, 이 업체를 통해 조합이 시공사와 철거업체 선정 등을 할 때 배후에서 관여했다는 소문이 재개발 구역 주변에서 흘러나오고 있다.


심지어 A씨를 거치지 않으면 재개발 공사를 수주할 수 없었다는 얘기까지 나오는 상황이다. 

경찰은 이 같은 소문이 일자 A씨가 재개발사업에 관여한 사실이 있는지 확인에 나섰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특별한 단서는 확인된 것은 없지만 A씨의 개입 정황을 확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재개발조합은 조폭 개입설을 일축했다. 조합 측은 “조직폭력배 출신 인사 연루 의혹에 대해 아는 바가 없다”고 밝혔다.

건물 철거 후 철근 등 잔해물을 수거하는 환경정비업체에 대해선 “선정한 적 없다”고 말했다.

재개발 철거건물 붕괴 사고
조직폭력배 개입 의혹 제기

조합 측은 “조합은 철거 이전에 건물 석면을 제거하기 위해 업체를 선정한 것 뿐”이라며 “(조합은) 철거 과정 자체에 개입하지 않았다. HDC현대산업개발이 철거 공사를 모두 맡았다. 철거 때 건축 폐기물을 처리하는 환경정비업체와 계약한 적이 없다”고도 했다.

의혹을 받고 있는 A씨는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미국으로 도피한 것으로 확인됐다.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입건된 상태였지만, 신병 파악 과정에서 이미 출국한 사실이 드러났다.

한 발 늦은 경찰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인터폴 등 국제 범죄 수사 기관과 공조해 강제 송환을 추진할 방침이다. 그렇다면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의 생각은 어떨까. 다양한 의견은 다음과 같다.

‘출국하게 둔 게 수상하다. 꼬리 자르기 하나?’<le94****> ‘광주뿐이겠냐? 서울도 재개발 한창인 걸로 아는데…초기부터 잡아라’<pmj1****> ‘너무 뒷북만 요란하게 치는 건 아닌지 모르겠네요. 이런 일에 조폭이 이권 개입한 게 한두 해 한두 번도 아닌데 전혀 모르고 있었던 것처럼…’<supa****>

동구 학동 주무대 활동
각종 이권에 개입 의심


‘전국의 철거현장 다 조사해라! 재건축 등 큰 철거나 소규모 건물철거 다 조폭하고 연관되어 하청에 또 하청…결국 조폭자금줄이다. 관공서도 다 알면서 묵인하고 사고 시에는 감리 등 건설업체만 죽일 놈 된다’<21ak****> ‘지역 의원들도 조사해야 됩니다’<matt****>

‘여기뿐 아니다. 재개발지역 곳곳에 조폭들이 개입돼 각종 이권을 행사하고 있다. 정부는 조폭들이 이렇게 설치는데 도대체 뭣하고 있는지…’<1sam****> ‘건설업계와 조폭의 동행은 언제쯤 뿌리 뽑힐까?’<zero****> ‘조폭들 재개발뿐 아니라 샷시, 인테리어 등 안 들어가는 데 없다. 나 같은 서민도 알고 있는 것을 경찰이 모를 리 없다’<tomo****>

‘특정지역의 권력구도가 바뀌지 않으면 이 같은 비리는 끊임없이 나올 수밖에 없다’<sect****> ‘과연 경찰이 수사할 수 있을까? 지금까지 모르고 있었을까?’<yjch****> ‘재개발 사업이 조폭을 먹여 살린다는 건 누구나 다 아는 사실. 조폭의 돈줄, 특히 철거 공사’<towa****>

‘상호공생 관계인데 잡을 의지는 있나?’<leeh****> ‘비리가 있다면 명백히 수사로 밝혀주세요’<nemo****> ‘전국으로 확대해 수사해보자’<tngt****>  ‘조폭이 관여되었다면 이들과 연계된 공무원들도 일벌백계해야 합니다’<koko****>

‘비단 어제오늘 일인가? 여태껏 저리해왔고 터질 게 터진 거다’<a102****> ‘이제야? 꼭 사고 나면 뒷북 수사’<jang****>

뒷북

‘소설을 쓰는 게 아니라 건설에서 공사 받고 싶으면 어느 정도의 돈을 써야 들어가는 건 사실이다. 그래서 비리의 온상이 될 수밖에 없다. 공사주는 사람도 원하고, 공사 받는 사람도 일을 편하게 하기 위해서는 검은돈이 오간다’<ytte****>
 

<pmw@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생활주변 폭력배 잡고 보니…


경찰이 서민생활을 위협하는 범죄에 늘어나자 집중단속을 실시해 3개월 만에 총 5만여명을 붙잡았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지난 3월1일부터 지난달 31일까지 3개월 동안 침입 강도·절도, 생활주변 폭력 등 서민생활 침해 범죄에 대해 집중단속을 실시해 총 5만4630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강도나 절도로 검거된 이들은 2만2679명으로, 이 중 956명은 구속됐다. 생활주변폭력 사건으로 구속된 이들도 3만1861명, 구속된 이들은 853명에 달했다.

검거된 피의자 중 무인점포 대상 절도 사건은 총 510건, 359명이었다. 

이번에 검거된 생활주변폭력 사범도 3만여명에 달했다. 

집중단속 전 2개월간 검거된 1만941명에 비해 늘어난 수치로 검거된 피의자들 중 전과자는 67.5%에 달했다.


이들 중 같은 종류의 범죄를 저지른 동종 전과자는 46.9%를 차지했다. <우>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