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보기

Update. 2024.05.20 05:17

thumbnails
아트인

[아트&아트인] ‘미국과 한국에서’ 우종일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서울 종로구 소재 갤러리마리서 우종일 작가의 개인전 ‘떠나고, 나를 찾다’를 준비했다. 우종일은 미국과 한국이라는 서로 다른 두 문화권을 기반으로 작품활동을 해왔다. 이번 전시에서는 노마딕 라이프 연작과 초기 작업인 흑백 인체 누드 등 20여점을 선보인다. 우종일은 “이전 작품 중 많은 부분은 아날로그 방식의 단순한 촬영 기술로 이뤄졌고 보이는 것이 전부였다면, 이후 작품에서는 변화하는 트렌드에 따라 어떻게 하면 아날로그 형태를 새로운 예술 영역에 접목할 수 있을까 고민하게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 고민이 개념예술에 관심을 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궁극의 ‘노마딕 라이프(Nomadic life)’ 연작은 자유와 안식, 외로움을 동시에 갈망하는 인간의 유목민적 특성을 표현한 컨셉추얼한 사진이다. 광활하고 드넓은 자연을 배경으로 실재하지 않을 것 같은 자그마한 집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적막한 대지 위에서 환하게 빛을 발하는 집 모양의 간이 조형물은 너무도 비현실적이어서 종종 사진이 아닌 디지털 합성이라는 오해를 받거나 회화처럼 간주된다. 비현실적인 프레임을 구성하는 대자연 속 이동식 집과 여인의 이미지는 모두 작가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