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보기

Update. 2024.05.23 15:24

thumbnails
기업

‘오너 부재’ 유화증권은 지금…

[일요시사 취재1팀] 양동주 기자 = 유화증권 후계자의 의미심장한 움직임이 연이어 목격되고 있다. 경영 행보가 불확실해진 부친을 대신해 장남이 보폭을 넓히는 모습이 확연해진 것이다. 얼마 전 결정된 이사회 진입과 1년 전부터 이어져 온 주식 매입은 장남의 영향력 확대를 드러내는 대표적 사례에 해당한다. 유화증권은 지난 3월28일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윤승현 유화증권 영업기획팀 팀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통과시켰다. 1989년생인 윤 이사는 유화증권 창업주인 고 윤장섭 명예회장의 손자이자 윤경립 회장의 장남이다. 힘 실어주기 윤 이사의 이사회 입성은 경영권 승계의 일환으로 비춰진다. 윤 이사가 사내이사에 선임된 직후 부친이 경영 일선에서 퇴진을 결정하자, 이 같은 견해가 한층 힘을 받는 모습이다. 1997년부터 유화증권 경영을 총괄했던 윤 회장은 최근 대표이사 사퇴 소식을 알렸다. 지난달 1일 유화증권은 고승일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됐는데, 이는 윤 회장이 27년 만에 대표이사에서 물러났음을 뜻했다. 대표이사직을 내려놓은 윤 회장은 현재 사내이사 신분으로 이사회에 참여하고 있다. 윤 회장의 대표이사 사임은 ‘통정매매(매수자와 매도자가 가격 및 매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