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5.4℃흐림
  • 강릉 26.9℃흐림
  • 서울 26.9℃
  • 대전 28.5℃흐림
  • 대구 27.6℃흐림
  • 울산 25.7℃
  • 광주 28.2℃흐림
  • 부산 23.3℃흐림
  • 고창 28.1℃흐림
  • 제주 31.1℃흐림
  • 강화 24.7℃흐림
  • 보은 27.7℃흐림
  • 금산 27.7℃흐림
  • 강진군 27.4℃흐림
  • 경주시 24.9℃흐림
  • 거제 24.5℃흐림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27일 18시02분

정치

‘성비위 혐의’ 박완주에 담양산 회초리 보낸 활빈단, 왜?

[일요시사 정치팀] 차철우 기자 = 시민단체 활빈단(대표 홍정식)이 13일 “‘성 비위’ 사건의 더불어민주당 박완주(3선·충남 천안을) 의원은 당 제명으로만 끝낼 일이 아니다”라며 “여의도 국회를 관할하는 영등포경찰서에 성폭행, 문서위조 등의 혐의로 전격 고발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박병석 국회의장과 국회 윤리위원회에 국회 차원의 징계와 함께 박 의원에게 즉각적인 의원직 사퇴를 요구했다.

활빈단은 “민주당 보좌진협의회가 다른 더 큰 성적 비위 문제도 제보받았기에 신속한 조치를 요구한 것에 주목헤야 한다”며 “또다시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민주당이 6·1 전국동시지방선거를 망칠 심각한 수준의 성범죄를 은폐하다가는 당 존망 차원의 화를 자초하게 될 것”이라고 쓴소리했다.

이어 “문재인정부 당시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성폭행 ‘미투’ 사건, 박원순 전 서울시장·오거돈 전 부산시장 등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들의 성범죄 사건으로 잇따라서 터졌는데도 아직도 이 모양 이 꼴이냐”고 비꼬기도 했다.

민주당 윤호중·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선 “여럿 의원들이 추악한 짓을 다 하면서도 국민의 대표인 선량 행세를 한다”며 “국민들을 더 이상 열받게 히지 말라"고 질타했다.

박 의원은 원내수석, 수석 대변인, 정책위의장, 최고위원 등을 역임한 ‘86그룹’ 중진으로 지난해 원내대표 선거에 도전하기도 했다.


이날 활빈단은 박 의원에 분노하는 민심을 담아 담양산 매서운 회초리를 보내 경종을 울릴 계획이다.

이들은 “추악한 짓을 하는 사회 지도층에겐 회초리 선물을 보내 훈도하라”고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에 공개적으로 건의했다.


<ckcjfdo@ilyosisa.co.kr>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