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보기

Update. 2024.07.13 00:01

thumbnails
잡상in

[일요시사TV] ‘깔깔이’로 불리는 군용 방상내피의 기원

군대 또는 말년 병장하면 떠오르는 이것 일명 '깔깔이' 우리나라 육군은 북한이 있는 북쪽에 포진하고 있어 겨울의 추위는 불곰국(러시아)과 견주어도 손색이 없는데요. 저 또한 경계근무 당시 발가락이 잘릴 것 같다는 느낌을 군생활하면서 처음 겪어봤습니다. 이렇게 혹독한 추위에 임무 수행을 위해선 내복을 시작으로 중무장하는데요. 그중에서 깔깔이는 방한용품 중 뛰어난 보온성과 편안함으로 전역 후에도 사랑받는 아이템이죠. 하지만 어딘가 올드한 디자인과 전장에서 꼭 필요한 위장과는 거리가 멀어 보이는 색상이 특징인데요. 군대는 언제부터 깔깔이를 방한용으로 사용한 것일까요? 우리 군에 깔깔이가 처음 도입된 것은 1940년대 후반 대한민국 국군이 창설될 때 미군으로부터 원조받은 군복에서 시작됐습니다. 당시 국군은 야전 재킷 안쪽에 내피를 입어 보온성을 강화했습니다. 그런데, 재질이 좋지 않아 오래 입으면 칼날처럼 거칠어져서 칼칼이라고 부르다가 깔깔이가 됐다는 설과, 초기 디자인이 카키색이어서 칼칼이라고 부르다 깔깔이로 부르게 됐다는 설이 있습니다. 그럼 미군들은 이 깔깔이를 언제부터 사용했을까요? 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군은 유행하고 있던 스포츠 재킷의 디자인을 참고해 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