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5.3℃흐림
  • 강릉 28.2℃흐림
  • 서울 27.0℃
  • 대전 27.8℃구름많음
  • 대구 27.0℃구름많음
  • 울산 25.7℃구름조금
  • 광주 26.2℃흐림
  • 부산 23.8℃박무
  • 고창 27.2℃흐림
  • 제주 29.2℃구름많음
  • 강화 25.5℃흐림
  • 보은 27.1℃구름많음
  • 금산 27.3℃구름많음
  • 강진군 25.4℃구름많음
  • 경주시 25.7℃구름많음
  • 거제 24.4℃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28일 04시59분

민낯들

  • 문화부 webmaster@ilyosisa.co.kr
  • 등록 2022.05.16 08:22:33
  • 호수 1375호
  • 댓글 0개

오찬호 / 북트리거 / 1만5500원

 

2014년 세월호가 침몰해 304명의 탑승객이 숨졌을 때도, 2018년 하청업체 비정규직 노동자 김용균 씨가 기계에 끼어 숨지는 사고가 있었을 때도, 2020년 트랜스젠더로서 자신을 드러낸 변희수 하사가 강제 전역한 이후 극단적 선택을 했을 때도 수많은 사람이 읊었던 말이 있다. “잊지 않겠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어떠한 충격적인 일도 일상의 쳇바퀴를 굴리며 금세 잊어버린다. 그 결과는 고통의 무한 반복이다. 대개는 힘없는 개인이 떠안아야 할 고통이기에, 예견된 비극이나 다름없다. <민낯들>은 우리가 잊지 않겠다고 수없이 다짐했던 열두 가지 사건을 담은 책이다. 고 변희수, 최진리, 최숙현, 김용균, 성북 네 모녀,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의 문제적 죽음을 응시하고, 코로나19 팬데믹, n번방 사건, 세월호 참사, 낙태죄 폐지, 박근혜 탄핵, 조국 사태 등 대형 재난 및 이슈를 되짚으며 한국 사회의 민낯을 폭로한다.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선언만 돌림노래처럼 반복하면서 정작 놓친 질문은 무엇인지, 이 책은 진지하게 묻는다.

 

<webmaster@ilyosisa.co.kr>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