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4.8℃흐림
  • 강릉 28.4℃흐림
  • 서울 26.3℃
  • 대전 28.3℃흐림
  • 대구 26.1℃
  • 울산 25.5℃흐림
  • 광주 28.9℃흐림
  • 부산 23.4℃안개
  • 고창 28.5℃흐림
  • 제주 31.4℃구름많음
  • 강화 25.2℃흐림
  • 보은 27.7℃흐림
  • 금산 28.4℃흐림
  • 강진군 28.1℃흐림
  • 경주시 25.0℃흐림
  • 거제 24.6℃흐림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27일 18시02분

<스타를 만나다> 전 세계 강타 '오징어 게임' 루저가 된 이정재

“제대로 눌린 오징어 됐죠”

[일요시사 취재2팀] 함상범 기자 = 국내 콘텐츠 업계는 넷플릭스로부터 극진한 대우를 받는다. 이야기적 완성도가 높을 뿐 아니라, 한국 고유 문화가 가진 신선함을 확실히 드러내서다. 국내를 넘어 아시아 전역에서 높은 인기를 얻는 국내 배우의 매력도 한몫한다. 하지만 국내 작품이 전 세계에서 1위를 한 적은 없었다. 동서양을 아우르기엔 한국의 색감이 진해서였을까, 세계의 벽은 높았다. 그런 가운데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기존의 한계를 극복했다. 전 세계 인구가 <오징어 게임>에 심취하고 있다. 그 중심에 배우 이정재가 있다. 

1993년에 SBS 드라마 <공룡선생>으로 데뷔해 <모래시계>의 보디가드 재희로 얼굴을 알린 배우 이정재는 ‘X세대의 아이콘’이었다. 귀공자 유형의 수려한 외모와 귀족 같은 엘리트 이미지에 더불어 그 어느 배우도 쉽게 따라할 수 없는 미소는 그만이 가진 무기다. 

귀공자의 변신

연기파 배우보다는 비주얼 스타로서 더 각인된 그는 영화 <도둑들> <신세계> <관상> <암살>을 거치며 뛰어난 연기력을 가진 배우로 인정받기 시작했다. 최근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이정재의 독무대라 할 정도로 존재감이 강렬했다.

이정재의 필모그래피를 거칠게 분류하면, 극과 극으로 나뉜다. 맡은 인물의 성정이 지나치게 가볍거나, 혹은 지극히 무거운 역할로 분류된다. 가벼운 쪽에는 영화 <태양은 없다> <오 브라더스> <도둑들>이 포함되고, 반대편에는 영화 <하녀> <신세계> <관상> <암살>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등이 있다.

최근에는 무거운 역할이 대체로 많았다. 선의 영역에 있기 보다는 악한 면모를 가진 인물을 소화하는 경우가 더 많았다. 


그랬던 그가 성정이 가볍다 못해 무식하고, 무일푼의 백수를 표현했다. 나이 마흔을 넘어서도 엄마의 지갑에 손을 대기도 하고, 도박에 빠져 빚에 허덕인다. 10대 어린 딸에게 가르침을 받는 것이 전혀 어색하지 않다. <오징어 게임>에서 이정재가 연기한 성기훈은 어디서도 대접받을 수 없는 루저다. 

국내에서 귀족과 가장 잘 어울리는 이미지를 가진 그로서는 파격적인 선택을 한 셈이다. 그의 새로운 도전은 국내를 넘어 전 세계에서 신드롬을 낳고 있다. 한국은 물론 아시아 전체가 <오징어 게임>으로 들썩이고 있고, 유럽과 미국 전역에서도 넷플릭스 상위권에 랭크 중이다. 

출연 배우들의 SNS에는 단 며칠 만에 수백만의 팔로우가 늘어나고 있다. 전 세계가 <오징어 게임>을 즐기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눈팅’이라고 하죠. 게시글을 올리지는 않고 읽기만 하는 걸 두고요. 눈팅으로 <오징어 게임>이 얼마나 인기가 많은지 실감하고 있어요. 사진도 많이 보고, 저에 대한 관심도 많이 늘었더라고요. 사실 이렇게까지 인기를 얻을 줄은 몰랐는데, 색다른 기분입니다.”

456억 상금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
‘X세대 아이콘’ 확실하게 망가지다

국내 최고의 비주얼 스타였던 이정재의 과거를 모르는 해외 팬들은 “한국은 중요한 작품에 인기 스타보다는 연기파 배우를 캐스팅한다”며 이정재의 연기력만을 치켜세우고 있다. 이를 보다 못한 한국 팬들은 “이정재의 아름다움을 알리고 싶다”며 20여년 전 이정재의 사진을 여기저기 뿌리고 있다.

수십년이 지난 이정재의 고왔던 시절마저도 화제가 되고 있다.

“이번에 확실하게 오징어가 됐죠. 그냥 인물을 표현하려고 했을 뿐이에요. 망가지는 것에 고민이 많지는 않았는데 그렇게 됐어요. 한국 팬인인지는 모르겠는데 ‘이정재가 이런 것만 하는 배우는 아니다’면서 해외 팬에게 저를 알리는 모습을 봤어요. 보고 많이 웃었습니다. 연기자는 개인이 어떤 모습으로 보여지기 보다는, 캐릭터가 더 잘 드러나는 게 중요하거든요. 제가 누군지는 몰라도 기훈 역할은 잘했다고 해주신다면, 더 바랄 게 없긴 해요.”

<오징어 게임>은 456억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여한 사람들의 이야기다.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싸운다. 그 가운데 이정재가 연기한 성기훈은 선한 성품을 갖고 마지막까지 많은 사람과 협업하며 살아남길 희망한다. 

자신보다 나약한 할아버지 일남(오영수 분)을 발 벗고 돕고, 몸이 아픈 새벽(정호연 분)을 살리기 위해 노력한다. 마지막에는 456억원 대신 의리를 선택하는 등 휴머니즘이 가득한 인물이다. 


“기훈은 평소 스스로 약자라고 생각할 거라고 봐요. 자신은 누군가에게 도움을 못 받을지언정, 자기보다 더 나약한 사람을 봤을 때 측은지심이 더 강하게 발동하는 인물로 해석했어요. 회사 다닐 때 죽어가는 친구를 구하지 못한 트라우마도 있는 인물이고요. 타인을 돕는 마음이 강한 친구죠. 우리가 잃지 말아야하는 성정이라는 게 있잖아요. 드라마가 TV쇼이긴 하지만, 요즘 많은 사람이 힘들고 때론 지나치게 이기적이어서 성기훈의 성격 자체가 메시지처럼 반영된 게 아닌가 싶네요.”

패자들의 목숨을 짓밟고 456억원을 품에 안은 기훈은 오히려 더 피폐한 삶을 산다. 돈을 쓰지도 못하고 은행에 묶어두기만 하고, 노숙자처럼 살아간다. 먼저 삶을 마감한 455명에 대한 죄의식 때문이다.

인간이 인간의 목숨을 두고 게임을 벌인다는 발상에 끝내 분노한 기훈은 머리를 빨갛게 물들이고, 게임 주최자들에게 복수하기 위해 떠나면서 작품은 마무리된다. 이 마지막 장면은 자연스럽게 <오징어 게임> 시즌2를 예고한다.

용기와 정의

“시즌2가 만들어지면,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더 펼쳐질 수 있을 것 같아요. 힘도 능력도 없는 기훈이 무시무시한 세계로 뛰어드는 용감함과 정의가 느껴져서 저는 좋았습니다. 많은 분들이 ‘너도 기훈과 같은 선택을 할 수 있겠냐’고 물어보세요. 기훈의 성품이 워낙 영화적이어서 그렇게 물어보시는 것 같아요. 고민을 많이 해봤지만, 참 어렵네요. 그런 상황이 오지 않게끔 열심히 살아야겠죠.”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