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4.8℃흐림
  • 강릉 28.4℃흐림
  • 서울 26.3℃
  • 대전 28.3℃흐림
  • 대구 26.1℃
  • 울산 25.5℃흐림
  • 광주 28.9℃흐림
  • 부산 23.4℃안개
  • 고창 28.5℃흐림
  • 제주 31.4℃구름많음
  • 강화 25.2℃흐림
  • 보은 27.7℃흐림
  • 금산 28.4℃흐림
  • 강진군 28.1℃흐림
  • 경주시 25.0℃흐림
  • 거제 24.6℃흐림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27일 18시02분

<스타를 만나다> 구교환이 만든 햇살

“제가 연기한 한호열, 저도 닮고 싶어요”

[일요시사 취재2팀] 함상범 기자 = 군 제대자에게 있어 군대는 다신 가고 싶지 않은 끔찍한 곳이다. 아무리 병장이라 하더라도 수많은 제약이 따르고, 계급이 낮을 땐 온갖 사역과 무서운 내무반 선임들에게 시달려서다. 남자에게 있어 가장 무서운 꿈은 재입대하는 꿈 아니겠는가. 그런 군대에 부족한 시야를 넓혀주고 늘 인간적으로 존중하며, 재밌는 유머로 기분을 풀어주는 선임이 있다면 어떨까. 군대에 대한 기억이 비교적 긍정적으로 변할 수 있을 테다. 그런 선임을 배우 구교환이 표현했다. 넷플릭스 드라마 <D.P.>를 통해서다. 

한때 독립영화계의 송강호로 불린 배우 구교환은 어느덧 충무로를 대표하는 대세 배우가 됐다. 영화 <메기>로 대중에 이름을 알린 뒤 <반도>로 눈도장을 찍었고 <모가디슈>를 거치며 확실한 연기파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짙은 색감

이어 최근 공개된 넷플릭스 새 드라마 <D.P.>에 이르며 언제나 믿고 볼 수 있는 배우가 됐다. 약 2년 사이 그가 보여준 연기력은 실로 대단하다. 

영화 <메기>에서는 과거의 잘못에 반성하고 누구보다 건실하게 사는 청년이었고, <반도>에서는 좀비가 들끓는 세상에 끝을 알 수 없는 광기를 가진 군인이었다. <모가디슈>에서는 자유주의에 대한 반감과 충성스러운 공산주의 이념에 빠진 북한 외교관이었다. 

선과 악, 광기와 온정을 넘나들면서도 구교환은 언제나 실제 그 사람이 존재하는 것처럼 강한 설득력을 갖는 연기를 펼쳤다. 맡는 역할마다 색감이 짙은데, 현실성이 떨어지지도 않는다. 독특한 보이스는 그의 개성을 더욱 빛낸다. 


<D.P.>에서는 군대에서 쉽게 찾을 수 없는 인간적인 선임 한호열 상병을 연기한다. 아무런 보상이 주어지지 않는다고 해도 군대에서 부여된 일에 늘 최선을 다하고, 후임에게 심한 말 한 번 내뱉지 않을 뿐 아니라, 다른 선임들의 가혹행위에서 후임을 구해낸다. 

자신에게 손해가 되는 일이 있어도 정의라 판단되면 용단을 내리고, 불의에 저항할 줄도 안다. 지나친 분노에 사로잡혀 고통스러워하는 이가 있다면, 가장 먼저 달려가 위로하고 진정시키려 한다. 구교환은 상상에만 있을 법한 선임 한호열을 구축했다.

한호열의 인간적인 온정이 차갑고 어두운 군대도 사람 사는 곳이라 알려주는 햇살이 된다.

“저도 한호열의 따뜻한 면모를 느끼면서 연기했어요. 그 인간적인 면이 시나리오에 완성돼있었고, 그대로 옮기려고 했어요. 저도 한호열처럼 좋은 사람이 제 곁에 있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연기했습니다. 저보다도 더 용기 있고 멋있는 인물 같아요. 한호열을 표현할 때 제가 닮고 싶었던 부분을 많이 넣은 것 같네요.”

<D.P.>는 헌병대 소속 탈영병을 잡는 체포조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드라마는 남들도 다 겪고 참아내는 군대를 못 버티고 근무지를 이탈한 군인들을 찾는 사람들에 렌즈를 댄다. 

한호열은 후임 안준호(정해인 분) 이병과 2인1조로 탈영병을 체포하러 다닌다. 돌이 발에 치이듯 우연히 찾아내기도 하고, 싸움에 휘말리기도 하며 때로는 흉기를 든 동지로 인해 온몸이 경직되는 경험을 하기도 한다. 

<D.P.>서 인간적인 군대 선임으로 열연
“영감 주는 배우 정해인, 설렘 느꼈다”

그 가운데서 군부대를 도망칠 수밖에 없었던 다양한 사연을 접한다. 작품에서 한호열은 안준호와 함께 다양한 인간 군상을 비추는 눈과 귀의 역할을 한다. 구교환은 사실에 입각한 다양한 사람들의 진실된 이야기가 그를 <D.P.>로 이끌었다고 했다.

“제 주위에도 DP 출신이 있고요. 드라마 스태프 중에도 DP 출신이 있더라고요. 이 작품은 사실 우리 주변에 대한 이야기예요. 지금도 어딘가에서 벌어지고 있는 이야기일지도 모르고요. 또 꼭 군대에 한정된 이야기도 아니라고 생각해요. <D.P.>의 주제 의식은 단순히 군에서만 벌어지는 문제가 아니라 더 넓은 지점의 이야기 같아요. 카테고리를 단순히 군 안에만 가두지는 않았던 것 같아요.”

이번 작품에서는 안준호 역을 맡은 정해인과의 브로맨스가 눈에 띈다. 티격태격하면서도 중요한 순간에는 서로를 챙기고 위하는 모습이 어딘가 뭉클함을 준다. 선임인 한호열이 자유롭게 다양한 표현을 한다면, 안준호는 언제나 묵묵하다. 액션보다는 리액션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워낙 많은 장면에서 좋은 합이 느껴져, 두 사람이 실제로도 각별할 것이라는 확신이 든다. 

“해인이와는 친밀함이 있어요. 작업이 끝난 후에도 굉장히 친밀한 존재가 됐어요. 지금 당장 어떤 장면을 같이 만든다고 해도 부끄럽지 않은 상대역이에요. 그리고 해인이는 영감을 많이 주는 배우예요. 언제나 진실한 리액션을 하거든요. 진정성 있는 리액션을 해줘서, 제가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어요. 함께 좋은 장면을 만든다는 것에 대한 설레임과 애정을 많이 느꼈습니다.”

연기적인 능력이 탁월한 구교환은 연출의 면에서도 뛰어난 감각을 갖고 있다. 영화 <걸스온탑>과 <플라이 투 더 스카이>는 그가 연출한 작품이다. 감독 구교환으로서도 기대되는 지점이 있다. 

“마음 백 편에는 연출하고 싶은 마음이 언제나 강하게 들고 있어요. 그 과정에서 조심하는 것은 영화를 찍기 위해 영화를 만들면 안 된다는 생각이에요.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가 분명히 있을 때 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당분간은 한호열에 대한 생각이 가장 큰 것 같네요.”

지난해에 이어 올해까지 가장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구교환에 대한 대중의 반응은 뜨겁다. 많은 드라마와 영화 관계자가 그를 주시하고 있다. 어떤 역할에도 늘 기대 이상의 연기를 해내는 그를 제작자가 마다할 리가 없다. 

욕망

“아직 실감은 잘 안나요. 저를 찾는 시나리오가 엄청 많아진 것도 아니고요. 다만 앞으로 더 많은 인물을 만날 기회가 생긴 것에는 감사함을 느껴요. 더 많은 인물을 통해 관객과 만나고 싶다는 욕망이 있긴 합니다.”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