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4.8℃흐림
  • 강릉 28.4℃흐림
  • 서울 26.3℃
  • 대전 28.3℃흐림
  • 대구 26.1℃
  • 울산 25.5℃흐림
  • 광주 28.9℃흐림
  • 부산 23.4℃안개
  • 고창 28.5℃흐림
  • 제주 31.4℃구름많음
  • 강화 25.2℃흐림
  • 보은 27.7℃흐림
  • 금산 28.4℃흐림
  • 강진군 28.1℃흐림
  • 경주시 25.0℃흐림
  • 거제 24.6℃흐림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27일 18시02분

<스타를 만나다> 전 세계 강타 '오징어 게임' 이기적 동물 박해수

“넷플릭스는 운명입니다”

[일요시사 취재2팀] 함상범 기자 = 배우 박해수에게는 ‘최고령 신인상’이라는 특별한 타이틀이 있다. 주로 연극 무대 위에서 활약한 그는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로 눈도장을 찍은 뒤 영화 <양자물리학> <사냥의 시간>에 출연했다. 선과 악을 오고 감에도 언제나 색감이 짙은 연기를 소화한다. 남자다운 인상에 강력한 피지컬을 가졌을 뿐 아니라, 출중한 연기력이 뒷받침되는 그는 많은 제작 관계자들이 선호하는 배우다. 세계적인 신드롬을 일으킨 <오징어 게임>에서도 그의 존재감이 빛난다. 

국내 콘텐츠가 이토록 세계적인 반향을 일으킨 적은 없었다. 넷플릭스 좀비물 <킹덤> 시리즈나 일본을 강타한 <사랑의 불시착>, 최근 전 세계 군인들의 가슴을 적신 <D.P.>를 뛰어넘는 수준이다. 

사라진 죄의식

전 세계인이 하나같이 <오징어 게임> 속 트레이닝복을 입고 있으며,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게임을 즐긴다. 동아시아는 물론 유럽, 북미에서도 난리다. 추석 연휴 전 공개된 <오징어 게임>은 국내보다 세계에서 더 특별히 사랑을 받고 있다. 박해수는 이러한 인기를 이미 예측했단다. 

“작품에 만족도가 있어서 저는 세계적으로 인기가 있을 거라고 예상했어요. 물론 예상한 것 이상으로 반응이 있어서 감사하는 마음으로 지내고 있습니다. 또 제가 그 자리에 있어서 더 감사해요.”

이 드라마에서 서울대 출신으로 여의도 증권가에서 주식을 하다 수십억원의 빚을 지고 ‘죽느냐 사느냐’를 고민하는 상우를 박해수가 연기했다. 인간적인 성품보다는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타인의 고통조차 외면하는 인물이다.


선보다는 악에 가까운 포지션의 상우를 박해수가 연기하자 입체적인 인물로 변모했다. 

사람을 죽이고도 당당한 태도를 보이는 그에게 어쩌면 더욱 현실감이 느껴졌던 건 인물의 내면을 고심한 박해수의 노력이 있었기 때문 아닐까. 서울대를 다녀본 적 없는 박해수는 서울대 출신의 사람들을 만나 인터뷰를 하며 엘리트의 내면을 살펴보는 등 상우 캐릭터를 구축하기 위해 다각도로 연구했다. 

“상우를 질투심이나 박탈감, 자격지심이 있는 인물로 해석했어요. 서울대 출신 분들을 만나면서, 그들이나 저에게나 공통적으로 존재하는 박탈감을 발견하기도 했어요. 여러 사람과 만나 이야기를 하다 보니, 대다수 사람이 보편적인 박탈감을 갖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런 면을 연기하면서 표현하려고 했습니다.”

겉만 보면 매우 스마트하지만, 안을 들여다보면 상우는 매우 이기적인 동물에 가깝다. 처음에는 인간적인 듯 보이나 점차 상금과 가까워지면서 본색이 드러난다. 자신이 죽을 것 같은 순간에 타인을 죽이고 승리를 쟁취한다.

심지어 자신을 잘 따르고 좋아하던 동생을 속이고 생존한다. 그 행동에 죄의식 따윈 없다. 인생을 살아가는 가치관이 ‘승자 독식’이다. 

상우의 동네 형이자 모두 함께 같이 살아나가고자 하는 기훈(이정재 분)과 비교되면서 그의 악함은 더욱 도드라진다. 기훈에게 감정을 이입한 관객은 대체로 상우를 비난한다. 반대로 찰나의 순간, 그릇된 판단으로 목숨을 잃는 서바이벌 속에서 상우의 모습이 오히려 기훈보다 더 현실적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나락으로 떨어진 서울대 출신 증권맨 역
“상우를 욕 한다는 건 사실 고마운 거죠”

“많은 분이 상우에 대해 욕을 하시더라고요. 이런 인간 군상에 욕을 해준다는 건 그 역할을 연기한 배우에게는 고마운 점인 것 같아요. 욕 먹으라고 만들어진 캐릭터는 아니지만, 욕하는 분들을 충분히 이해하죠. 어떤 분들은 ‘나 같아도 저렇게 하겠다’면서 상우를 가장 현실적인 인물로 평가해주신 분들도 있었어요. 그렇게 공감해주시는 분들 보면 힘이 돼요.”

<오징어 게임>은 일본 영화 <신이 말하는 대로> <배틀로얄>, 할리우드 영화 <헝거게임>과 비슷한 데스게임 장르다. 목숨을 건 생존 대결 후 최후의 1인이 살아남는 구조다. 다만 특별한 점은 다른 작품이 생존에 초점을 맞춘다면 <오징어 게임>은 인간 본연의 감성에 렌즈를 댄다.

대다수 인물이 시시각각 극도의 감정 변화를 일으킨다. 상우 역시 점층적으로 생존을 위해 변해간다. 비교적 선의 위치에서 극단의 악으로 돌진하는 상우를 연기하기가 쉽지만은 않았다고 한다.


“촬영 기간 내내 어딘가 편하지가 않았어요. 편하게 쉬려고 해도, 쉽지가 않았어요. 계속 ‘왜 그럴 수 있는가’ ‘과연 합리적인가’ ‘사람이 이럴 수 있나?’와 같은 질문을 하게 됐어요. 때로는 ‘그럴수도 있겠구나’라는 공감을 하게 될 때도 있었어요. 특히 상우의 마음에 공감이 될 때는 무섭기도 했어요. 힘들다기보다는 배우가 해야 하는 거죠. 나도 누군가에게 상당히 냉철할 수 있구나라는 걸 느끼면서 촬영했어요.”

어떻게 보면 매우 지적인 이미지기도 하지만, 때로는 깡패처럼 강한 악다구니가 느껴지기도 한다. 일각에서는 박해수의 매력을 두고 ‘퇴폐미’라고도 한다. 

“저에게 ‘섹시한 미중년’이라고 남긴 댓글이 기억이 나네요. 사실 퇴폐미가 있을 거라곤 예상 못하고 연기했어요. 퇴폐미가 어떤 건지 잘 모르겠지만, 아마도 조상우의 냉혈한 부분들을 그렇게 봐주신 것 같아요. 저도 그런 반응이 재밌기도 했고, 제게서 여러 가지 면을 발견한 것 같아 기분이 좋았어요.”

박해수는 <수리남> <종이의 집>에도 출연한다. 두 작품 모두 넷플릭스 작품이다. 이외에도 영화 <유령>과 <야차>, OCN 드라마 <키마이라>도 대기 중이다. 무려 다섯 작품이나 준비돼있다. 소처럼 일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주요 넷플릭스 작품에 출연하는 것을 두고 ‘넷플릭스의 아들’이라고도 한다. 앞서 그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사냥의 시간>에도 등장했다.

퇴폐미 미중년

“좋은 감독님께서 좋은 작품을 주시는데, 저는 거절할 이유가 없어요. 작품으로 제 에너지를 펼치고 싶습니다. 작품 욕심이 강하게 있어요. 그래서 소처럼 일하는 것 같긴 합니다. 운좋게 넷플릭스가 가는 길에 함께하고 있는 건 운명 같아요. 앞으로도 이 운명을 이어가고 싶습니다.”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