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31.0℃흐림
  • 강릉 31.0℃구름많음
  • 서울 31.6℃흐림
  • 대전 30.5℃흐림
  • 대구 31.9℃구름많음
  • 울산 28.3℃구름많음
  • 광주 31.5℃구름많음
  • 부산 30.6℃구름많음
  • 고창 30.2℃흐림
  • 제주 29.8℃구름조금
  • 강화 30.1℃구름많음
  • 보은 28.5℃흐림
  • 금산 28.9℃구름많음
  • 강진군 32.3℃구름많음
  • 경주시 30.2℃구름많음
  • 거제 30.7℃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1382

2022년 07월05일 13시29분

사건/사고

<이슈 초점> 유애자 감독관, 김연경 입국 인터뷰가 아쉬웠던 이유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한국 프로배구 리그 경기를 통해 종종 모습을 보여왔던 유애자 경기감독관이 최근 때아닌 논란의 중심에 섰다.

유 감독관은 지난 9일, ‘4강 신화’를 쓴 2020 도쿄올림픽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의 귀국 현장을 찾아 대표팀 주장을 맡았던 김연경 선수와 깜짝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김연경 선수를 포함해 16명의 대표팀 선수들은 인천국제공항 입국 후 기자회견서 “배구를 많이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신 덕분에 이렇게 좋은 결과를 얻게 된 것 같다”며 배구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일부 선수들은 간단히 기자회견을 마친 후 자리를 떠났는데 문제는 이날 사회를 맡았던 유 감독관이 김연경 선수와의 단독 기자회견서 발생했다.

유 감독관이 대뜸 김연경 선수에게 “포상금이 역대 최고로 준비된 거 알고 있느냐”고 물었던 것.

올림픽 같은 대형 스포츠 이벤트를 마치고 귀국한 선수들에게 통상 가장 먼저 묻게 되는 취재진의 질문은 올림픽 성적에 대한 소감일 테다.


특히 관심이 쏠렸던 ‘숙명의 한일전’이나 8강 진출을 위한 ‘형제의 나라’ 터키전 등 경기에 대해 묻기 마련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 감독관의 첫 질문은 협회 및 연맹 측에서 지급하기로 한 포상금에 대한 것이었다. 그것도 단도직입적인 포상금의 ‘액수’였다.

적잖이 당황한 김연경은 “아, 네. 알고 있다”고 짧게 답하자 유 감독관은 “금액은 알고 있느냐? 얼마?”라고 재차 다그치듯 물었다.

김연경은 잠시 머뭇했다가 “6억원 아니에요?”라고 반문했다.

기다렸다는 듯 유 감독관은 포상금을 지원하기로 한 한국배구연맹 조원태 총재,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 대한배구협회 오한남 회장 등을 언급하며 감사 인사를 부탁했다.

감사 인사 요청을 받은 김연경은 “이렇게 많은 포상금을 주셔서 저희가 기분이 너무 좋은 것 같다. 모두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고 답했다.

유 감독관이 전 국가대표 센터 출신이고 현재 국내 프로배구계에 몸담고 있다는 걸 감안하더라도 이날 첫 질문부터 포상금에 대한 언급은 적절치 않았다는 비판이 나왔다.

일각에선 여자배구가 ‘4강 신화’를 썼고 그 어느 때보다 국민적인 관심이 쏠렸을 때 배구협회 및 후원사들을 언급할 수밖에 없는 만큼 포상금 언급이 어쩔 수 없었다는 반론도 나온다.

이날 유 감독관의 질문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그는 “우리 여자배구 선수들 활약상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께서 우리 선수들 이름을 하나하나 호명하시면서 격려해주셨다”며 “특히 김연경 선수에 대해서 따로 국민들께 감명을 준 것에 대해 격려를 해주셨는데, 그것에 대해 답변해주셨나”고 물었다.


김연경이 예상치 못했던 질문을 받은 듯 “제가요? 제가 감히 대통령님한테 뭐…”라고 말끝을 흐리면서도 “그냥 너무 감사한 것 같고 그렇게 봐주시는 것만으로도 너무 감사드린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여자배구가 어찌 됐든 많은 분에게 좋은 메시지를 드렸다고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제가 한 건 크게 없는 것 같은데 좋은 이야기를 많이 해주셔서 너무 감사하고, 앞으로도 더 많은 기대와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좋겠다”고 부연했다.

유 감독관은 “오늘 (감사 인사를 할)기회, 자리가 왔다”며 문 대통령에게 감사 인사를 재차 요구했다.

당황은 김연경이 “지금 했지 않느냐”고 하자 “한 번 더”라고 요청했고 결국 “감사하다”고 짧게 말했다.

이날 사회자의 질문이 인터뷰 전에 작성됐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하지만 첫 번째 포상금 지급에 이어 뜬금없는 문 대통령의 감사 인사 요구는 선수 입장에선 상당히 언짢을 수도 있었다.

계속된 경기 일정에 녹초가 된 선수들이 SNS나 언론 보도에 신경 쓸 겨를이 많지 않다는 정도는 국가대표 출신의 유 감독관도 충분히 인지하고 있었을 것이다.

질문과 감사 인사 요청에도 김연경은 사회자의 요구에 따라 충실히 답변했지만 이를 지켜보는 배구팬들이나 시청자들의 마음은 내심 불편했을 것으로 짐작된다.

해당 장면이 언론을 통해 공개되자 유 감독관의 인터뷰가 논란이 됐고 배구협회 게시판 및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엔 “수준 떨어지는 질문” “꼭 그렇게 묻어가야 했나” 등의 비난성 글들이 쏟아졌다.


논란이 일자 배구협회는 이튿날인 10일 “인터뷰 전달 과정에서 오해가 있었다”고 해명에 나섰다.

협회는 “(유 감독관의)직설적인 성격이 그대로 노출된 것 같다. 나쁜 뜻은 아니었다”며 “대통령께 감사하다는 인사를 강요했다기보다는 표현 방법에 오해의 소지가 있었다”고 밝혔다.

배구협회의 해명대로라면 이번 인터뷰 논란의 핵심은 협회와는 관련이 없으며 전적으로 유 감독관의 책임이라는 뉘앙스다. 인터뷰 전달 과정이 잘못됐고 표현하는 방법도 유 감독관의 잘못이라는 것이다.

뜨거운 국민적 관심을 받으며 활약했던 선수들을 상대로 이번 인터뷰는 질문 내용부터 표현 방식까지 기대 이하 수준이었다.

오히려 전현직 배구 관계자보다는 전문 아나운서나 MC를 투입했더라면 좀 더 매끄러운 인터뷰가 됐을 것이고 논란 자체도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다.

협회 차원에서 대승적으로 사과 입장을 밝히면서 유 감독관의 매끄럽지 못했을 지적했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맴돈다.


한편 이번 인터뷰 논란과 관련해 유 감독관은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배너




설문조사

‘대통령 특별사면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2-06-29~2022-07-16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