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0.7℃흐림
  • 강릉 24.5℃흐림
  • 서울 21.5℃
  • 대전 26.6℃구름조금
  • 대구 28.2℃구름많음
  • 울산 26.2℃구름조금
  • 광주 26.2℃구름조금
  • 부산 24.9℃구름조금
  • 고창 26.8℃구름조금
  • 제주 26.8℃구름많음
  • 강화 21.4℃구름많음
  • 보은 23.9℃구름많음
  • 금산 24.6℃맑음
  • 강진군 25.7℃구름많음
  • 경주시 26.2℃구름조금
  • 거제 24.7℃맑음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30일 22시20분

<아트&아트인> '한국 실험미술의 거장' 이건용

‘행운의 집’과 ‘Bodyscape’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한국 실험미술의 거장’ 이건용이 개인전 ‘Bodyscape’를 준비했다. 이번 전시는 이탈리아 베니스의 유서 깊은 건물인 ‘팔라초 카보토’에서 열려 그 의미를 더했다. 이건용은 동명의 회화 연작에 집중했다. 

팔라초 카보토는 이탈리아 베니스 출신의 탐험가 지오바니 카보토가 아들 세바스티아노 카보토와 함께 1480년대 후반까지 거주한 생가다. 가리발디가 위치한 사다리꼴 형태의 건물은 1400년에 지어졌다. 베니스 시민들은 이 집이 행운을 가져다준다고 믿고 있다.

선 긋기

갤러리현대는 ‘행운의 믿음’을 간직한 이곳에서 한국 작가를 세계에 알리기 위한 전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이건용은 이번 전시에서 1976년 발표한 이래 무수한 회화적 실험으로 변신해온 Bodyscape의 가장 현재 모습에 몰두했다. 이번 전시에는 신작 20여점과 Bodyscape 연작의 독창적 방법론을 확인할 수 있는 제작 과정 영상, 그동안 작가가 펼친 퍼포먼스 아카이브 영상도 함께 공개됐다. 

이건용은 Bodyscape 연작에 신체와 장소, 관계에 대한 독창적 미학과 사유의 정수를 담았다. 이 연작은 신체를 제한한 상황에서 간단한 선 긋기 동작을 수행하며 화면에 흔적을 남기는 방식으로 완성된다. 회화의 가장 기초적 언어인 선 긋기를 신체의 지각과 존재의 확인이라는 철학적 사유로 확장했다.


1976년 처음 발표
시대를 거듭한 연작

연작은 제작 과정에서 엄중한 통제와 우연성의 개입이 충돌과 조화를 이룬다. 동시에 더욱 다채롭고 풍성한 회화적 색감과 표현으로 진화했다. 이건용은 Bodyscape 연작이 ‘상호작용’의 현상임을 강조하고 있다. 

그는 “화면 속의 선은 밖에서 들어간 것이지 내부에서 이뤄지거나 구성된 것이 아니다. 따라서 내가 평면에 선을 긋거나 임의의 흔적을 만드는 행위는 사용된 매체인 연필과 물감, 기타 신체 행위가 화면 속으로 들어가 그어지거나 섞이거나 흘러내려 상호 간에 작용해 드러나는 현상으로서 발견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건용은 1976년 출판문화회관에서 열린 제5회 ST전에서 총 9가지의 Bodyscape 연작 중 7가지를 ‘그리기의 방법’이라는 제목으로 발표했다. 이후 나무판과 펜, 연필 등 단순한 재료를 택해 몸의 움직임과 그 흔적을 화면에 명료하게 기록했다.

회화적 표현보다는 ‘선 드로잉’에 가까운 엄격하고 절제된 시각화에 중점을 두고 스스로 측정기가 된 듯 제한된 신체의 조건과 작업의 내적 논리가 지닌 투명성을 강조했다. 

신체와 장소, 관계 다룬
독창적 미학·사유의 정수

1980년대 들어 이건용은 다양한 색상의 아크릴 물감과 붓을 본격적으로 사용하기 시작했다. 생동감 넘치는 회화적 표현을 본격적으로 시도한 시기다.

1990년대 Bodyscape 연작은 삶과 문화, 역사에 대한 작가적 인식과 해석을 주제로 삼은 ‘인간항’ 연작과 긴밀하게 결합했다. 한 화면에 Bodyscape의 방법론과 민족, 문화사적 기호들이 중첩되면서 총체적인 회화로 진화했다. 

2000년대 Bodyscape 연작 화면은 사회적 이슈와 시대상을 반영하는 ‘거울’이 됐다. 지하철의 여성, 대구지하철 참사가 일어난 장소 등의 사진을 캔버스에 프린트하고 그 위에 Bodyscape 방법론을 펼쳐 예술가의 신체와 장소가 당대를 살아가는 사람들과 어떻게 관계를 맺고 소통할 수 있는가에 대한 문제의식을 심화했다.

2010년대에는 신체를 제약하는 방식과 화면의 크기를 변주해 변형된 시리즈를 완성했다.


상호작용

갤러리현대 관계자는 “이번 전시를 통해 선을 그리는 독특한 리듬, 점을 찍는 에너지와 열정적 움직임, 자연스러운 색의 만남과 뒤섞임, 신체의 가용범위에 따른 캔버스 크기의 다양한 변주 등 이건용의 흥미로운 회화적 실험이 현재진행형이라는 점을 재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드러냈다. 전시는 오는 7월3일까지.


<jsjang@ilyosisa.co.kr>

 

[이건용은?]

1942년 황해도 사리원에서 태어났다. 목사였던 아버지의 서재에 있던 1만여권의 장서를 읽으며 문학·종교·철학·인문학 등에 관심을 가졌다.

배재고등학교 재학 시절 듣게 된 논리학 수업을 통해 현대철학을 접했다. 

1960년대 말부터 한국 미술계에서 활동을 시작했다.

당대의 전위적이고 실험적인 흐름의 최전선에 서 있었다.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을 졸업한 후 1969년 S.T(Space and Time 조형학회)를 조직, 현대미술에 관한 글을 번역해 토론하고 공개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후 A.G(한국아방가르드 협회)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등 전위적 미술 활동을 전개했다. 

1970년대 중반 ‘이벤트-로지컬’이라는 주제와 제목으로 발표한 논리적이며 개념적인 일련의 퍼포먼스, 1980년대 나무나 돌 등 자연 재료에 개입해 사물의 본래 속성을 미세하게 변주한 설치조각 등을 선보였다.

1990년대 개인적‧문화적‧역사적 서사를 배경으로 한 연극적 퍼포먼스, 한 화면에 구상과 추상적 요소를 결합한 포스트모던 대형 회화 작품, 개인적 일상 오브제를 통해 현대인의 삶을 은유한 설치미술, 2000년대 이후 변신의 변신을 거듭한 ‘Bodyscape’ 연작까지 그의 아방가르드 정신은 매체에 국한 되지 않고 시대와 호흡하며 지속되고 있다. <선>
 



배너




설문조사

‘대통령 특별사면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2-06-29~2022-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