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보기

Update. 2024.07.13 00:01

thumbnails
아트인

[아트&아트인] ‘달항아리’ 최형욱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부산 해운대구 소재 갤러리 소울아트스페이스서 작가 최영욱의 개인전 ‘Karma: All is Well’전을 준비했다. 최영욱은 2013년부터 2020년까지 소울아트스페이스서 5번의 개인전을 가진 바 있다. 이번 전시엔 신작 29점을 공개한다. 최형욱의 달항아리는 둥글고 넉넉한 자태를 고스란히 평면으로 옮겨왔다는 찬사를 받는다. 흙과 사람의 체온으로 빚은 달항아리는 어느 공간에 둬도 기품 있고 차분하며 소박하면서도 아름답게 발하는 미적 특질을 가지고 있다. 채움 최형욱 역시 달항아리를 처음 마주하고 “표면의 작은 흠과 변형된 색, 비정형의 형태를 지닌 그 존재는 나를 강하게 끌어당겼다”고 회고했다. 그는 달항아리를 통해 자신을 발견하고 관계 속에서 소통하기를 원한다. ‘Karma’로 명제한 작품 속 빙렬은 하나의 인생으로 은유된다. 세필로 항아리 전체에 촘촘하게 그려낸 선은 삶을 영위하며 만나는 수많은 인연과 인생의 희로애락을 아우르는 상징이다. 비슷하지만 각기 다른 형태의 우리네 삶과 닮아 있다. 최형욱은 “내가 표현한 이미지는 내 삶의 기억, 내 삶의 이야기다. 나는 내 그림 속에 내 삶의 이야기를 펼쳐내고 있는 것”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