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0.7℃흐림
  • 강릉 24.5℃흐림
  • 서울 21.5℃
  • 대전 26.6℃구름조금
  • 대구 28.2℃구름많음
  • 울산 26.2℃구름조금
  • 광주 26.2℃구름조금
  • 부산 24.9℃구름조금
  • 고창 26.8℃구름조금
  • 제주 26.8℃구름많음
  • 강화 21.4℃구름많음
  • 보은 23.9℃구름많음
  • 금산 24.6℃맑음
  • 강진군 25.7℃구름많음
  • 경주시 26.2℃구름조금
  • 거제 24.7℃맑음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30일 22시20분

<아트&아트인> '화가의 옷' 배준성

“만나서 반갑습니다”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더 트리니티 갤러리에서 배준성 작가의 개인전 ‘GOOD TO SEE U’를 준비했다. 전시 제목에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되찾게 될 일상과 서로 반갑게 마주하길 바라는 소망을 담았다. 

배준성은 국내를 대표하는 1세대 아트페어 작가다. ‘작업실에서’ ‘미술관’ 시리즈를 비롯한 다양한 작품을 평면 회화와 렌티큘러를 결합한 방식으로 표현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배준성의 대표 연작인 누드 시리즈, STILL LIFE 정물 시리즈, 작업실에서 시리즈 등 총 20여점을 선보인다. 

거장의 명화

배준성은 전통적인 방식의 그리기 위에 렌티큘러 기법을 도입해 회화를 바라보는 방식으로 고유의 총체적인 스타일을 구축했다. 렌티큘러는 관람객이 작품을 보는 방향에 따라 여러 장의 이미지를 교차로 볼 수 있는 방식이다. 

렌티큘러 작품은 어떤 각도에서 작품을 감상하는 지에 따라 장면이 시시각각 전환된다. 관람객은 작품을 감상하는 과정에서 환영과 실재 사이에 놓이는 경험을 할 수 있다. 공간에 대한 인식과 매 순간 이동하는 시선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끔 하는 것.

이때 관람객은 수동이 아닌 능동적으로 작품을 마주할 수 있다. 


코로나 팬데믹 이후
일상을 꿈꾸는 소망

관람객이 만들어내는 새로운 맥락은 ‘이미 고정돼있고 불변하는 보기의 대상(작품)과 수동적 감상자’라는 기존의 관념을 넘어서 작품과 관람객 사이의 관계 맺음으로 변화한다. 배준성은 작품을 통해 회화는 더 이상 고정된 정물이 아니라 과정이고 계속해서 변화하는 작용으로 존재한다는 점을 보여주려 했다. 

배준성의 대표 연작 ‘화가의 옷’은 시대와 국경을 초월해 누구나 알만한 거장의 명화 이미지를 정물처럼 재배치한 작품이다. 그는 고전 명화 속 모델, 옷, 배경 등을 우리가 존재하는 지금 이 공간으로 다시 불러왔다.

옛 명화 속 오브제는 현재의 공간에 재배치되고 이 과정에서 동시대적 사건이 발생하며 회화 속 의미는 재명명 된다. 이는 정물성에 대해 깊이 있게 탐구하는 배준성의 흥미로운 관점과 창의적 시각에서 비롯됐다. 

배준성은 “나의 그림 제목은 항상 ‘the Costume of Painter’로 시작된다. 화가가 그리는 옷이라는 뜻이기도 하고, 동시에 화가의 눈에 파생된 어떤 특정한 레이어라는 의미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전통 방식+렌티큘러 기법
각도 따라 전환되는 장면

이어 “예전부터 화가가 모델을 눈으로 더듬거리며 그릴 적에 화가의 눈으로 그려진 그림이 또 다른 모델을 탄생시킨다고 믿었다. 하지만 화가의 자의성 언저리에서 만들어진 모델은 역으로 화가에게 다시금 새로운 그림을 그리기를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러한 요구는 화가가 그리는 그림의 물리적, 심리적 시간에 의해 발생한다. 결국 화가의 옷은 화가가 그리는 옷이 아니라 옷을 그리다가 발생하게 되는 별안간의 사건을 의미한다”고 전했다.

더 트리니티 갤러리 관계자는 “위드 코로나 시기, 추웠던 겨울이 끝나고 봄이 움트는 때에 배준성의 화사하고 싱그러운 전시를 기획했다”며 “하나의 화면에서 꽃 한 송이와 풍성한 꽃다발, 두 가지 이미지를 볼 수 있는 정물 시리즈를 관람객에게 가장 보여드리고 싶다. 생명력 넘치는 생명이 주는 위안과 감동의 봄의 화원에 초대한다”고 기대를 드러냈다. 

창의적 시각


이어 “the Costume of Painter로 시작되는 작품 제목처럼, 어떤 옷을 입고 어떤 시각을 가지며 작품 앞에 서있는지에 대한 본질적이고 주체적인 질문을 던지며 감상할 수 있는 전시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전시는 다음 달 13일까지.


<jsjang@ilyosisa.co.kr>

 

[배준성은?]

▲학력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 졸업
서울대학교 미술대학원 서양화과 졸업

 
▲개인전
‘GOOD TO SEE U’ 더 트리니티 갤러리(2022)
‘The Costume of Painter-White Canvas’ 더 트리니티 갤러리(2017)
‘The Costume of Painter-Still Life’ 아트파크(2016)
‘BAE JOON SUNG’ 오페라갤러리(2015)
‘아트바젤 홍콩’ 홍콩컨벤션센터(2014)
‘The Costume of Painter’ 알버마르갤러리(2014) 외 다수

▲수상
’95 정경자 미술문화재단 창작 지원 신인예술가상(1995)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2000)

 



배너




설문조사

‘대통령 특별사면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2-06-29~2022-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