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0.7℃흐림
  • 강릉 24.5℃흐림
  • 서울 21.5℃
  • 대전 26.6℃구름조금
  • 대구 28.2℃구름많음
  • 울산 26.2℃구름조금
  • 광주 26.2℃구름조금
  • 부산 24.9℃구름조금
  • 고창 26.8℃구름조금
  • 제주 26.8℃구름많음
  • 강화 21.4℃구름많음
  • 보은 23.9℃구름많음
  • 금산 24.6℃맑음
  • 강진군 25.7℃구름많음
  • 경주시 26.2℃구름조금
  • 거제 24.7℃맑음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30일 22시20분

<아트&아트인> '박제된 시대' 양경렬

거기에 모두 함께 있었다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서울 성북구 소재 아트노이드178은 ‘경계-감각-언어’의 관계를 탐구하는 문화예술공간이다. 아트노이드178에서 양경렬 작가의 개인전 ‘박제된 시대’를 준비했다. “거기에 모두 함께 있었다.”

양경렬 작가는 생경한 이미지가 마주보는 강렬한 상하 구도의 시공간을 그려왔다. 아트노이트178에서 열리는 개인전 ‘박제된 시대’에서는 이미지의 파편이 퇴적된 지층처럼 박제된 시공간의 이야기를 펼쳐 놓는다. 

다양한 사건

과거에는 어느 집에든 흔하게 한두 개쯤 있었다는 동물 박제. 이제는 그 이름조차 낯설다. 양경렬은 먼지가 켜켜이 쌓여 집 한 켠에 치워져 있던 박제된 매를 마주한 날의 생경한 느낌을 기억한다. 

방부처리까지 해서 ‘지금, 여기에’ 붙잡아 놓으려는 욕망조차 어느샌가 망각되고 마는 현실을 직시한 느낌이랄까. 그러나 그것 역시 시대의 한 단면. 양경렬이 주목하는 이 시대의 모습은 박제된 그것과 아주 닮아있다. 

90조각의 이미지
역사적 서사 담아


양경렬의 박제된 시대는 90조각의 이미지를 모아 박제하듯 기록한 결과물이자 수많은 파편적 이미지가 난무하는 이 시대의 모습이다. 또 우리 시대의 역사적 서사이기도 하다. 작품 속 무아지경으로 휴대폰 화면을 들여다보는 아이들은 기억 속의 나와 친구들일지도 모른다. 

어쩌면 그날은 누군가의 운명적인 순간이었을 것이다. 혹은 어떤 이의 정치적 선택의 결과가 나온 날일 수도 있다. 다시 바라본 화면엔 소중한 아이들이 있다. 아련한 이 순간은 언젠가 다시 마주하게 될 그날의 이야기다.

거기에 모두 함께 있었다. 

양경렬은 “아이러니한 시공간은 작품 속에서 하나의 무대로 설정된다. 이 무대는 곧 회화적 가능성의 공간으로 변용되고, 이 공간 속에 사회에 대한 문제의식은 서로 대립되는 이미지나 사색의 이미지로 채워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것들은 서로 반전된 장면으로 드러나거나 사뭇 이질적이고 생소한 이야기들이 중층적으로 구축된다. 혹은 갑작스러운 화면 전환으로 구성된다”며 “어떤 공간은 눈에 보이는 것과 달리 다양한 사건을 퇴적된 지층처럼 품고 있다. 이러한 지층은 겉으로 보이는 모습 뒤에 감춰지거나 잠재 혹은 잠식된 것 같은 이면이다. 이 작품을 통해 그 이면을 보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양경렬은 광장을 연극무대로 삼아 거기에 모인 군중의 사회적 욕망과 관념을 그려냈다. 그리고 거기에는 어김없이 그리스 조각상이 등장한다. 시공간은 점차 모호한 은유 속으로 빠져든다. 

광장을 연극무대로
군중의 욕망과 관념

임지연 미학의집 소장은 “양경렬의 심상 속에 박제된 이 모호한 느낌이 정확히 무엇인지 묻는 것 자체가 오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상에 정확한 것은 없다. 느낌과 운동의 모호함, 그 더듬거리며 침투하는 시각 운동을 즐길 수 있다면 잠재성의 언어를 터득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경렬이 중층으로 겹겹이 구축한 이미지 이면에 내재된 잠재성의 차원은 그렇게 열린다. 

이번 전시의 또 다른 묘미는 곳곳에 등장하는 ‘벌거벗은 임금님’이다. 양경렬은 박제된 그림 속 생기를 일깨운다. 여전히 욕망하고, 싸우고, 용서하면서 약동하는 에너지를 우의적인 방식으로 표현했다. 


퇴적된 지층

아트노이드178 관계자는 “누군가 기억해준다면 고마울 이 시대의 소리없는 외침에 기꺼이 자리를 내어주려 하는 작가의 진지하면서도 위트 넘치는 위로를 느껴보길 바란다”고 전했다. 전시는 다음달 14일까지. 


<jsjang@ilyosisa.co.kr>

 

[양경렬은?]

▲개인전
‘시대경계’ 아터테인(2022)
‘두 개의 풍경’ 양평 아트 컨테이너(2020)
‘정의되지 않은 일상’ 아터테인(2020)
‘아니, 그것은 끝나지 않았다.’ 영은미술관(2018)
‘플롯처럼 서사처럼’ 신세계 갤러리(2018)
‘문득, 나에게 나의 안부를 묻는다.’ 아터테인(2017)
‘연극적 삶’ 광록화랑(2017)
‘조각풍경’ J갤러리(2016)
‘조각풍경’ Unit one Gallery(2015)
‘서울시 용산구 우사단로10길 88’ kiss 갤러리(2015) 외 다수

▲수상

‘아트 컨테이너 전시 선정’(2020)
제18회 광주신세계 미술제 우수상(2016)
뉴 드로잉 프로젝트 입상(2016)
제1회 포트폴리오 박람회 우수상(2015)

 



배너




설문조사

‘대통령 특별사면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2-06-29~2022-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