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3.0℃흐림
  • 강릉 25.1℃구름많음
  • 서울 22.4℃흐림
  • 대전 23.5℃맑음
  • 대구 25.6℃구름조금
  • 울산 24.9℃구름조금
  • 광주 25.0℃구름조금
  • 부산 24.2℃구름많음
  • 고창 24.8℃구름조금
  • 제주 26.0℃구름조금
  • 강화 24.7℃흐림
  • 보은 23.0℃맑음
  • 금산 21.6℃맑음
  • 강진군 24.8℃구름조금
  • 경주시 22.9℃구름조금
  • 거제 24.7℃구름조금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30일 22시20분

스포츠일반

2022 카타르월드컵 특집 - ‘잉글랜드 vs 미국’ 기다려지는 이유

  • JSA뉴스 jsanews@jsanews.co.kr
  • 등록 2022.05.24 14:31:14
  • 호수 1376호
  • 댓글 0개

[JSA뉴스] 2022 카타르월드컵 본선 B조에서 잉글랜드(영국)와 미국이 한 조가 됐다. 이들이 속한 B조에는 또한 아시아 지역예선을 통과한 이란과 아직 남아있는 유럽지역 플레이오프 승자가 함께 배속됐다. 이 같은 조 추첨의 결과는 오는 11월 개최될 2022 카타르월드컵에 앞서 지난 1950년 브라질월드컵에서 처음 맞붙었던 양국의 승부를 떠올리게 한다.

1950년의 브라질월드컵 당시 미국은 식기세척기사, 자동차 운전사, 아이티 태생 학생 등 선수로 이뤄진 팀으로 잉글랜드를 놀라게 했다. 당시 영국 언론은 영국이 10-1로 미국을 이겼다는 오보를 내기도 했다.

두 번째 대결

잉글랜드는 1950년 브라질월드컵에 축구 종주국으로는 처음으로 FIFA 월드컵에 참가했다. 많은 이는 제2차 세계 대전 종전 후 첫 월드컵대회에서 당시 스타플레이어였던 스탠리 매튜스의 눈부신 윙 플레이를 통해 잉글랜드가 우승할 것을 예언했다.

한편 미국은 브라질 남부로의 긴 선박 여행을 통해 브라질에 도착했다. 선수 구성의 면면을 살펴보건데, 대회 참가 그 이상의 업적은 이룰 수 없을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1950년 6월29일 일어난 일은 아직도 FIFA 월드컵 역사상 가장 큰 이변 중 하나로 여겨지고 있다. 당시 무명의 아이티 출신 학생, 식기세척기사, 자동차 운전사 등의 직업을 가진 선수들이 엄청난 행운으로 다윗이 골리앗을 이긴 결과를 가져올 수 있었다.


본선 B조 승부…50년 브라질월드컵 악연
식기세척사, 영구차 운전기사 등 선수로

잉글랜드는 스탠리 매튜스, 윌프 매니언, 톰 피에니와 같은 당시의 세계적인 스타들로 선수단을 구성한 후 브라질에 도착했다. 그들은 이 대회에서 무난하게 우승할 것으로 예상됐다. 잉글랜드 축구 대표팀의 초대 감독이자 최장수 감독이었던 월터 윈터보텀의 지도하에 잉글랜드는 칠레와의 첫 경기에서 손쉬운 2-0 승리를 거뒀고, 미국과의 두 번째 경기에서는 아마추어와 세미프로 선수를 대거 투입했다.

미국은 대부분의 선수가 유학생과 파트타임 잡(Part time job)을 가진 이민자 출신들로 이뤄져 있었다. 그들은 대부분 축구 경기 자체가 신기한 나라에서 온 사람들로 퇴근 후와 주말에 축구 경기를 해오고 있었다. 실제로 잉글랜드전을 앞두고 미국은 개막전에서 스페인에 3-1로 패한 후 500대1의 확률로 잉글랜드전에 대한 승산이 주어졌을 뿐이었다.

예상대로 미국은 경기 시작을 알리는 휘슬 소리가 울린 직후부터 위기에 몰렸다. 경기 시작 1분30초가 지난 후 잉글랜드의 로이 벤틀리는 매서운 크로스로 미국의 뛰어난 골키퍼이자 영구차 운전기사였던 프랭크 보르기를 다이빙 세이브로 몰아넣었다.

윈터보텀 감독이 ‘쉬어가기로 결정했던 미국과의 경기’에서 휴식을 취하기로 한 스타플레이어 스탠리 매튜스가 빠진 잉글랜드는 경기 시작 후 12분 만에 6번의 확실한 득점 기회를 얻었다. 그 중 2번의 슈팅은 골대에 맞았다.

“나는 그들(잉글랜드)이 단지 5∼6골만 넣도록 유지하기를 바라고 있었다”고 미국의 골키퍼 보르기는 경기 시작 당시를 회상했다.

전반 37분에는 잉글랜드 골키퍼 버트 윌리엄스가 미국이 때린 단 한 번의 슛을 무난하게 막으며 사실 미국은 공을 잡는 데에도 심각한 어려움을 겪었다. 골키퍼인 보르기의 선방과 부정확한 잉글랜드의 마무리만이 미국을 경기에 계속 집중할 수 있게 했다.

미국은 전반 종료 8분을 남겨두고 필라델피아의 학교 교사인 월터 바르가 미드필드로부터 4명의 미국인 공격수 중 어느 누구도 도달할 수 없을 것 같은 궤적의 공을 크로스로 올렸다. 잉글랜드 골키퍼 윌리엄스가 이 공을 쳐냈고, 이를 미국의 공격수 조 게첸스가 머리로 받아 넣어 골을 성공시켰다. 

미국의 포워드였던 아이티 출신의 조 게첸스는 브루클린의 한 식당에서 식기 세척 일을 하며 컬럼비아대학교에서 회계학을 공부하고 있었는데 브라질에서 열린 대회 전날 미국 코치 윌리엄 제프리에게 발탁됐다.

FIFA 역사상 가장 큰 이변
충격 패배서 회복하지 못해


미국의 득점 후, 1만여명의 팬은 잉글랜드 팀이 살아나 미국의 축구 초보자들에게 교훈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 그러나 조 게첸스의 골에 고무된 미국은 자신감을 키웠고, 골키퍼인 보르기와 함께 그들은 용감하고 도전적인 모습을 보이며 서로를 의지할 수 있었다.

자신감이 높아지면서 미국의 위상이 높아지는 듯했고, 관중들도 마침내 그들의 용기 있는 모습을 응원했다. 잉글랜드는 8분을 남겨두고 마지막 기회를 잡았으나, 미국의 수비수인 찰리 콜롬보가 럭비에 더 적합한 태클로 잉글랜드의 모텐슨을 막았다.

경기 종료를 알리는 마지막 휘슬이 울렸을 때, 미국 선수들은 브라질 팬들의 어깨에 올라 경기장 주변을 행진했다. 그들은 미국이 잉글랜드를 길들이기 위해 포효했던 그 습한 6월의 날을 결코 잊지 못할 것임이 분명했다.

이 경기가 끝난 후 잉글랜드는 충격의 패배에서 회복하지 못했다. 이어진 스페인과의 세 번째 경기에서 1-0으로 뒤졌고, 언론과 팬들의 눈에 비친 실패로 집으로 향했다. 

모두 집으로

미국은 잉글랜드에 이겼던 모습을 제대로 되찾지 못하고 다음 경기인 칠레전에서 5-2로 진 후 물러났다. 영웅들이 고향으로 돌아온 것도 환영받지 못했다.

 



배너




설문조사

‘대통령 특별사면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2-06-29~2022-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