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0.3℃흐림
  • 강릉 28.4℃흐림
  • 서울 21.3℃
  • 대전 27.8℃
  • 대구 33.0℃구름조금
  • 울산 30.7℃맑음
  • 광주 29.3℃구름많음
  • 부산 27.7℃맑음
  • 고창 30.0℃흐림
  • 제주 30.3℃구름조금
  • 강화 21.5℃흐림
  • 보은 27.2℃구름많음
  • 금산 28.8℃흐림
  • 강진군 30.6℃구름많음
  • 경주시 33.0℃맑음
  • 거제 26.4℃구름조금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30일 17시06분

기업

SK에코플랜트 1분기 부채비율 큰 폭 감소…재무안정성 개선

상장 준비하며 국제회계기준으로 첫 공시

[일요시사 취재2팀] 김해웅 기자 = SK에코플랜트가 지난 16일, 분기보고서를 통해 2022년 1분기 재무상황을 공시했다. 현재 SK에코플랜트는 신용등급, 부채비율 등 재무안정성 개선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2월 출범한 하이테크 엔지니어링 기업인 SK에코엔지니어링의 상환전환우선주(지분 50.01%)를 매각해 자금을 확보하는 등 지난해 말 573%였던 부채비율이 올해 1분기 362%로 크게 개선됐다. 

올해 2분기에는 프리IPO(상장 전 지분투자)로 약 6000억원 규모의 전환우선주(CPS)와 약 4000억원 규모의 상환전환우선주(RCPS) 발행을 추진 중에 있으며, 추가적인 자본 확충을 통해 재무 안정성 개선에 나설 계획이다. 

SK에코플랜트는 환경 및 신재생에너지 기업으로 빠르게 전환해 볼트온 전략에 맞춘 대규모 M&A를 성사하는 등 신규 투자를 단행했다. 그 결과 국내 수처리 1위, 사업장 폐기물 소각 1위, 의료폐기물 소각 2위, 폐기물 매립 3위 등 국내 1위의 환경사업자 지위를 공고히 하고 있다.

지난해 해상풍력 핵심기자재 제작사인 삼강엠앤티의 경영권을 확보하며, 해상풍력 발전시장을 선점해나가는 계기를 마련했으며, 올해 초에는 글로벌 탑티어 E-waste(전기·전자 폐기물) 기업인 테스를 인수하며 글로벌 IT기기 및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재사용 사업에 새롭게 진출했다.

환경 및 에너지 기업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과감히 전환함에 따라 일시적으로 부채비율이 증가했지만, 하이테크 엔지니어링 사업 부문 매각을 통한 현금 유입과 약 1조원가량의 자본 확충, 환경 및 에너지 사업의 이익 창출 등을 통해 올해 말 기준 부채비율이 300% 초반 수준으로 개선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2022년 1분기 매출액은 1조2706억원, 영업이익은 462억원을 기록했다. EPC 프로젝트 준공 도래 효과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18.2%, 46% 감소했다. 

매출액은 터키 차나칼레 대교, 고성그린파워 발전소 등 국내외 프로젝트들이 마무리됨에 따라 일시적으로 감소했다. 영업이익의 경우 매출 감소의 영향,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 여파, 인건비 등 일회성 비용 반영으로 인해 영업이익이 일시적으로 감소했다. 

올해 매출은 전년 대비 크게 증가해 8조원 이상을,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3배를 달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해 중반 이후부터 신규 SK하이닉스 프로젝트와 수소 연료전지 수주 물량이 반영되고, 삼강엠앤티와 테스(TES)의 인수 절차도 마무리돼 자회사 실적에 반영되는 등 실적 성장세가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환경 사업은 환경시설관리㈜(옛 EMC홀딩스)와 볼트온 전략에 맞춰 인수한 환경기업들의 실적 개선이 점차 본격화될 전망이다. 에너지 사업은 올해 상반기 압도적인 시장 점유율을 확보하며 다수의 수주 물량을 확보한 수소연료전지 사업 등이 실적에 반영될 예정이다.

또 하반기에는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리모델링 및 데이터센터 등 기존 건설 분야에서도 매출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SK에코플랜트는 SK그룹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화 기조에 적극 발맞춰 지속적으로 환경 및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확대해오고 있다. 지난 4월 기업공개(IPO)를 위한 주관사를 선정하는 등 상장 절차에도 본격 돌입했다.

앞으로 성공적인 IPO를 통해 아시아 1위 환경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중요한 성장 모멘텀을 마련하고 신사업 투자재원을 조속히 확보할 방침이다.

<haewoong@ilyosisa.co.kr>

 



배너




설문조사

‘대통령 특별사면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2-06-29~2022-07-16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