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5.4℃흐림
  • 강릉 26.9℃흐림
  • 서울 26.9℃
  • 대전 28.5℃흐림
  • 대구 27.6℃흐림
  • 울산 25.7℃
  • 광주 28.2℃흐림
  • 부산 23.3℃흐림
  • 고창 28.1℃흐림
  • 제주 31.1℃흐림
  • 강화 24.7℃흐림
  • 보은 27.7℃흐림
  • 금산 27.7℃흐림
  • 강진군 27.4℃흐림
  • 경주시 24.9℃흐림
  • 거제 24.5℃흐림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27일 18시02분

<아트&아트인> '쉐도우 에스키스' 김가슬·주지훈

프레임 속 시간과 공간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서울 종로구 소재 갤러리 페이지룸8에서 김가슬 작가와 주지훈 작가의 2인전을 준비했다. 김가슬은 판화 작품을, 주지훈은 사진 작품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는 두 작가의 작품이 감각적으로 매칭되는 지점에 주목하고 있다. 

김가슬 작가와 주지훈 작가가 준비한 ‘FRAME AS’ 2인전은 페이지룸8이 기획한 ‘쉐도우 에스키스’의 다섯 번째 전시다. 쉐도우 에스키스는 작품 속 드로잉 요소를 중심으로 한 기획이다. 

동판화

이번 전시에서 두 작가는 움직이는 연속선 상의 영상에서 완전한 하나의 이미지를 일컫는 ‘프레임’을 소재로 삼았다. 프레임은 이들의 작품 속에서 공간성과 시간성으로 발현되며 개념적인 역할을 담당했다.

김가슬은 판화에서 주로 동판화를 다룬다. 구릿빛 동판을 손수 세공하고 일일이 마모시켜 부드러운 곡선이 있는 도형판을 만든다. 판화의 판형을 프레임 삼아 자신이 바라본 풍경을 채집하고 재해석해 여러 도형과 곡선의 조합을 보여주려 했다.

제한적인 판화의 판형에 프레임이라는 개념을 도입해 광활한 우주적 풍경 중 일부를 바라볼 수 있는 ‘창’으로 치환시켜 공간을 확장시키는 것이다. 


판화와 사진 작품
감각적 매칭 주목

한 손에 잡히지 않는 크기부터 1㎝의 작은 것까지 동판은 판화를 찍기 위한 판이다. 잉킹을 하기 전 모습은 동판만의 광택과 노이즈로 명암을 표현해 조형미가 느껴진다.

김가슬의 판화는 복제할 수 있는 판을 이용하되 역설적으로 판화의 에디션을 무용화시킨다. 드로잉 시리즈는 크고 작은 판을 60개 정도로 넘버링하고 유닛으로 활용했다. 이후 종이에 배치하고 구성을 마친 뒤 프레스기를 돌려 온전히 하나의 작품으로 제작한 것이다.  

주지훈은 카메라의 뷰파인더로 보이는 프레임에 시간성을 더했다. 필름 사진만을 고수하는 작가는 아름다움의 상징이자 가장 보편적인 피사체인 꽃을 온전히 담아내 기념하려 했다. 이 과정에서 작가와 꽃 사이에 흐르는 시간과 꽃에 대한 시선, 태도가 프레임에 고스란히 투영된다. 프레임에 담기는 빛과 공간 연출은 오로지 꽃을 위해 존재한다. 

예술가와 관람객
장치가 주는 역설 

주지훈이 꽃을 자신의 뮤즈이자 피사체로 선택하게 된 배경은 자전적 경험에 있다. 그는 “달빛에 시들고 있는 꽃의 에너지가 피어나는 꽃의 에너지 못지않게 강렬하게 느껴지던 순간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당시의 경험은 고통과 좌절감에 휩싸인 작가의 내면에 숨을 틔우는 계기가 됐다고 한다. 그때부터 주지훈은 꽃에 대한 기억과 그 순간의 장면을 재현하고 있다. 꽃의 모습을 남기고 생을 다한 꽃은 애도를 담아 한데 모아 촬영한다. 프레임과 꽃 사이에 작가의 시간을 놓아두는 것이다.

박정원 페이지룸8 디렉터는 “FRAME AS 전시에서 김가슬과 주지훈은 모두 물리적인 프레임을 가지는 동시에 시간과 공간의 개념을 더해 프레임을 확장시키고 깊이를 더한다. 추상적이고 상징적인 도식이 가득한 공간감과 특정한 분위기 속에 존재하는 꽃의 영속성은 모두 프레임이라는 장치가 있어 가능한 것이다. 예술가와 관람객 역시 프레임 이상의 것을 발견하기 위해 역설적으로 프레임을 바라보게 되는 것”이라고 전했다. 전시는 다음 달 5일까지.


<jsjang@ilyosisa.co.kr>

 


[김가슬은?]

홍익대 미술대학 판화과와 동 대학원 판화과를 졸업했다. ‘Anedition-일이 벌어진 자리’(O갤러리)를 비롯해 총 8회의 개인전을 개최했다. ‘Circuit Seoul’(무신사테라스), ‘CROSS PLANE’(의외의 조합), ‘감각의 프레인팅’(사이아트스페이스), ‘Biennale Internationale de la Gravure de Sarcelles’(Village de la Gravure de Sarcelles)에 참여한 바 있다. 2014년 ‘한국 현대 판화 미술대전’ 우수상, 2010년 ‘한국 현대 판화 미술대전’ 특선을 수상했다.

[주지훈은?]

경기대 다중매체 영상학과를 졸업했다. 2019년 봄부터 꽃을 소재로 필름 사진 작업을 하고 있다. 지난해 2월 후지필름 파티클에서 첫 개인전 ‘Flower Poem’을 열어 주목받았다. 현재 유럽 기반 현대미술 플랫폼 ‘Artsper’(프랑스)와 계약해 활동하고 있으며 올해 뉴욕, 보스턴, LA에서 AAA Art Exhibition을 개최할 예정이다.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