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0.9℃구름많음
  • 강릉 25.4℃흐림
  • 서울 21.2℃
  • 대전 27.7℃구름많음
  • 대구 31.0℃구름조금
  • 울산 29.0℃맑음
  • 광주 29.1℃구름많음
  • 부산 26.2℃맑음
  • 고창 29.4℃구름많음
  • 제주 28.2℃구름조금
  • 강화 21.0℃흐림
  • 보은 25.5℃구름많음
  • 금산 28.4℃흐림
  • 강진군 28.8℃구름많음
  • 경주시 30.6℃맑음
  • 거제 25.0℃맑음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30일 17시06분

<아트&아트인> '참새 작가' 이미경

작은 새가 전하는 행복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살포시 포갠 양 손에 쏙 들어오는 작은 새, ‘참새 짹짹, 병아리 삐약삐약’ 소풍 때마다 아이들이 목청 높여 부르는 동요의 주인공, 어디에도 없는 듯하지만 또 어디에나 있는 새, 그 이름 참새. 이미경 작가는 빠른 날개짓으로 세상을 활공하는 참새를 화폭에 불러들였다.

지난 1월 개관한 아트인사이드 갤러리에서 이미경 작가의 초대전 ‘With_동행’을 준비했다. 이미경은 의인화한 참새를 통해 도시 속 소소하고 행복한 삶의 이야기를 그리는 서양화가로 알려져 있다. 

따뜻한 마음

2년 전 우리 삶을 덮친 코로나19로 대다수의 국민이 힘겨운 시기를 보내고 있다. 예술가들도 예외는 아니었다. 많은 예술가들은 코로나19라는 전례 없는 세계적 재앙에 맞서 새로운 고민에 휩싸였다. 

이미경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며 더욱 심각해진 환경 문제에 직면하게 됐다”며 “결국 코로나19와 함께 살아가야 하는 현재, 자연과 동행하는 게 얼마나 중요해졌는지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고 여겼다”고 전했다. 그 고민의 결과가 바로 With_동행전이다. 

이미경은 동반자이면서도 점점 사라지고 있는 자연과 동물을 종이접기 방식으로 만들었다. 현대인의 모습을 참새로, 우리가 살아가는 도시의 풍경을 다양한 색이 반복되는 색동으로 표현했다. 


차가운 느낌의 콘크리트 건물이 빼곡한 도시를 따스한 색이 가득한 색동으로 빚었다.

현대인을 참새에 비유
종이접기 방식으로 표현

이미경은 “색이 두 가지 이상 있어야 색동이 되는 것처럼 도시는 여러 사람이 모여 이뤄진다”며 “삭막한 도시의 외형보다는 그 안에 사는 사람의 따스한 마음을 강조하고 싶었다. 어릴 적 색동저고리를 입던 추억의 감성을 불러일으키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미경의 작품에서 눈에 띄는 부분은 ‘참새’를 소재로 삼았다는 점이다. 농업사회에서 산업사회로 바뀌면서 비둘기의 개체 수가 크게 늘고 참새는 그 존재감이 희미해졌다. 실제 과거에 비해 도시에서 참새를 찾아보기 어려워졌다.

하지만 이미경은 참새가 변함없이 우리 곁에 있다고 강조했다. 바쁘다는 이유로 관심 밖의 존재가 됐지만 여전히 우리 주변 곳곳에 인간과 함께 살아가고 있다는 것. 그는 그 사실을 산책길에서 깨달았다고 했다. 

어디에도 없는 듯했지만 어디에나 있던 참새의 존재는 우리 주변에 가까이 존재하지만 그 소중함을 잊고 살았던 가족과 친구, 연인, 이웃에 대한 생각으로 이어졌다. 이미경은 이 같은 모습에 착안, 현대인의 모습을 참새의 이미지로 대신해 도시 속 작고 소소하지만 행복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리게 됐다. 

이미경은 주변 모든 상황에서 작업적 영감을 얻는다고 했다. 자연의 풍경과 계절의 변화, 일상생활 속 사건이나 사물, 옛 추억 모두가 작품의 소재다. 작업 도중 슬럼프가 왔을 때에도 주변 동네를 산책하거나 둘레길을 걸으며 그동안 보지 못했던 풍경과 사물에서 다시금 작업의 열망을 느끼곤 했다. 

존재감 희미해졌지만
여전히 주변에 있어

이 과정을 거쳐 지난해 신축년의 의미를 담은 작품 ‘황소’와 올해 임인년에는 작품 ‘With_Tiger’를 선보였다. 또 어릴 적 종이학을 접어 유리병에 담았던 추억을 떠올리며 작품 ‘종이학의 추억’을 완성했다. 특히 작품 ‘황소’는 이미경이 이번 전시에서 가장 애착 가는 작품으로 꼽았다. 

그는 “모든 작품에 애착을 갖고 있지만 전시로 많이 선보이지 못하고 시집 보낸 작품에 특히 마음이 간다”며 “황소는 캔버스를 뒤집어 씌워 먹물로 자연스러운 번짐의 기법을 처음으로 시도했고, 본격적인 종이접기 시리즈가 시작된 작품이라 소중하다”고 전했다.


그는 판매된 작품에 대해 ‘시집 보낸다’는 표현을 사용했다.

이어 “동양에서 참새는 기쁨을 가져다주는 새를 의미한다”며 “참새를 표현한 제 작품이 감상하는 이로 하여금 잠시나마 미소를 머금게 하는 여유와 행복을 느끼는 기분 좋은 감정으로 기억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행복은 멀리 있는 것이 아니라 가까운 곳에 있다는 사실을 잘 알면서도 그만큼 잘 잊고 사는 듯하다”며 “제 작품이 주위를 따스한 마음으로 천천히 둘러보며 행복의 의미를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행복의 의미

이미경은 이후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전시에도 참여할 계획이다. 그림을 통해 많은 이들과 공감하고 소통해 세상에 기쁨과 행복의 의미를 전하고 싶다는 ‘참새 작가’ 이미경. 참새가 쉼 없는 날개짓을 통해 하늘로 비상하듯 그의 작품 또한 많은 이들의 가슴에 잔잔한 물결을 남길 듯하다. 전시는 이달 말까지.


<9dong@ilyosisa.co.kr>


[이미경은?]

▲성신여자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 졸업(1995)

▲개인전
‘WITH_동행’ 아트인사이드 갤러리
‘벚꽃 피는 봄날’ 심리단 카페 갤러리
‘Forest Of Mind’ 카페아트 앤 갤러리
‘4월의 초대’ 아트컨티뉴 갤러리
‘이미경 부스 초대전’ 강동구청 제2청사갤러리
‘꼬까옷 나들이’ 수덕사 선미술관
‘summer vacation’ 자운제 갤러리
‘여름날의 비행’ 롯데 갤러리
‘봄 나들이’ 광화문 콴쒸이
‘도시 꿈으로 피어나다’ 갤러리 아이 외 다수


▲수상
경기미술대상전 특선(2021)
서울미술대상전 특선(2016)
경인미술대상전 입선(2016)

 



배너




설문조사

‘대통령 특별사면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2-06-29~2022-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