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31.2℃흐림
  • 강릉 31.5℃구름조금
  • 서울 32.0℃구름많음
  • 대전 30.6℃흐림
  • 대구 32.4℃구름많음
  • 울산 28.4℃구름많음
  • 광주 31.3℃흐림
  • 부산 28.0℃흐림
  • 고창 30.1℃흐림
  • 제주 30.6℃구름많음
  • 강화 30.1℃구름많음
  • 보은 28.6℃구름많음
  • 금산 30.1℃흐림
  • 강진군 31.9℃흐림
  • 경주시 31.3℃흐림
  • 거제 30.4℃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1382

2022년 07월05일 14시21분

진실&거짓

청년비서관 후일담

  •   webmaster@ilyosisa.co.kr
  • 등록 2021.06.30 16:01:45
  • 호수 1329호
  • 댓글 0개

청년비서관 후일담

최근 청와대가 96년생 박성민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 전 최고위원을 발탁함.

국회에서는 “파격이 아닌 코미디”라며 볼멘소리가 나오는 중.

청년비서관은 1급 공무원이며, 연봉은 8000만원.

5급 행정고시 시험에 수년째 매달리는 수험생들이 허다한 현실에 박 비서관의 인선이상대적 박탈감을 주고 있다는 것.

취업 한 번 제대로 안 해본 대학생이 민주당 당적을 가졌다는 이유로 이 자리에 오르는 게 맞냐는 것. 

 


전라도 출신은 안 돼?

대구 출신인 1955년생 여성 A 비례대표.

보좌진 채용 시 직계 가족 중 ‘전라도 출신’이 있으면 채용을 안 한다는 후문.

직계 가족 중 전라도 출신이 있다는 이유로 떨어진 이는 “여전히 이런 국회의원이 존재한다는 것이 씁쓸하다”며 아쉬움을 토로.

해당 의원의 채용은 채용절차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제4조의3(출신지역 등 개인정보 요구금지)에 위반 해당할 수 있고, 과태료를 물 수 있음.

무엇보다 민의를 대변하는 국회에서 발생한 일이라는 점에서 지탄 받아 마땅하다는 지적.

 

사장님의 속내

공기업 사장 A씨가 회사 직원들에게 주소지를 해당 지역으로 옮기라고 주문했다는 소문.

해당 공기업은 지방으로 이전한 지 십년이 다 됐지만, 직원들 대다수는 여전히 수도권과 오가는 생활을 하는 중.

얼마 전 A씨는 이런 상황에서 지역주민과의 상생을 어떻게 이행하겠느냐며 회의 시간에 쓴소리를 했다고.


하지만 직원들은 A씨의 말에 시큰둥한 분위기.

A씨가 퇴직 후 해당 지역 지방선거에 출마하기 위해 직원들에게 무리한 요구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

 

동남아 가면 풀옵션?

게임업체들의 해외시장 진출이 활발해지면서 동남아 국가에도 지사를 설립하는 게임사들이 늘고 있다고 함.

직원들이 동남아 국가에서 근무에는 것에 거부감을 나타내자 게임사들은 당근을 제시.

현지 수당을 넉넉하게 주는 것은 물론 집부터 자동차까지 풀옵션을 제공한다는 후문.

이런 소문이 점차 퍼지면서 은근히 동남아 가의 지사파견을 원하는 사람들도 생겨나고 있다고. 

 

해외만 신경 쓰다…

몇몇 아이돌 그룹이 해외 활동에 치중하다 국내 팬들의 외면을 받고 있음.


해외서 활동하는 만큼 국내에도 적절한 떡밥(?)을 던져줘야 하는데 그게 안 되자 탈덕이 늘고 있는 것.

소속사에서는 해외 활동으로 버는 수익이 어마어마하기 때문에 쉽게 포기를 못한다고.

그러다 본진 털리고 후회하는 일도 많다는 후문.

 

미뤄진 결혼식

드라마에서 호흡을 맞추다 공개 연애를 시작한 유명 스타 커플이 1년 넘게 결혼을 미뤘다는 후문.

이유는 남자 배우 A와 각별한 사이로 알려진 배우 C의 여성 편력 사실이 알려졌기 때문이라고.


당시 C와 관련된 이슈가 크게 되자, A에 대한 불신이 커진 여자 배우 B는 결혼을 약속한 상태였음에도 헤어질 결심을 했었다고.

힘겹게 오해를 풀긴 했지만, 결혼은 한없이 미뤄졌다고.

두 사람이 결혼까지 이어질지는 미지수라는 후문.

 

연애와 실력

국내 프로축구서 활약이 미진했던 한 외국인 A 선수.

갑자기 실력이 수직상승해 알고 보니 아이돌 출신의 여자 연예인 B씨와 연애를 시작하면서부터라고.

연애하기 전 그는 한국서 의욕이 없어 계약기간만 채우고 다른 팀을 알아보려 했다는 후문.

그러던 중 B씨에게 흠뻑 빠져 한국서 결혼까지 원한다고.

A 선수가 소속된 구단 코칭스태프는 미소짓고 있다고.

 

콘돔 주는 연예인

인기 연예인 A씨가 제작진에게 콘돔을 나눠준다고.

A씨와 함께 MT를 갈 때 술에 취하면 제작진들에게 항상 조심하라며 가지고 있는 가방에서 콘돔을 꺼내서 나눠준다고 함.

제작진은 다른 연예인들이었으면 논란이 됐겠지만 해당 연예인이 방송에서 야한 이야기를 많이 풀어놓아 문제될 게 없다고 생각한다는 후문.
 



배너




설문조사

‘대통령 특별사면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2-06-29~2022-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