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0.7℃흐림
  • 강릉 24.5℃흐림
  • 서울 21.5℃
  • 대전 26.6℃구름조금
  • 대구 28.2℃구름많음
  • 울산 26.2℃구름조금
  • 광주 26.2℃구름조금
  • 부산 24.9℃구름조금
  • 고창 26.8℃구름조금
  • 제주 26.8℃구름많음
  • 강화 21.4℃구름많음
  • 보은 23.9℃구름많음
  • 금산 24.6℃맑음
  • 강진군 25.7℃구름많음
  • 경주시 26.2℃구름조금
  • 거제 24.7℃맑음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30일 22시20분

<스타예감> 여고생 트로트 가수 나영

  • 박민우 기자 pmw@ilyosisa.co.kr
  • 등록 2022.02.14 09:16:54
  • 호수 1362호
  • 댓글 0개

“버스 떠났어요∼”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여고생 트로트 가수 나영이 가요계에 출사표를 던졌다. 데뷔곡은 ‘버스’. 신나는 레트로 사운드의 경쾌한 세미 트로트 장르.

한 번 들으면 머릿속을 맴도는 ‘버스 떠났어요’란 인용구를 사용해 어장관리를 하는 연인에게 속시원한 한 방을 날려주는 가사가 인상적이다.

신나는 레트로 ‘버스’
가요계에 출사표 던져

2004년생으로 고등학교 재학 중인 나영은 트로트 신동으로 먼저 얼굴을 알렸다.

중학교 2학년 때 나간 KBS1 <전국노래자랑>에서 인기상을 수상한 이후 KBS2 <노래가 좋아>, MBC <편애중계>, KBS1 <아침마당>, KNN <골든마이크> 등 트로트 가수들의 등용문으로 통하는 다수의 프로그램에서 우수한 성적으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18세 고등학교 재학 중
‘트로트 신동’으로 유명


나영은 “남녀노소가 함께 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트로트’장르 시대를 열겠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pmw@ilyosisa.co.kr>

 



배너




설문조사

‘대통령 특별사면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2-06-29~2022-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