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2.2℃흐림
  • 강릉 27.8℃흐림
  • 서울 22.9℃
  • 대전 30.6℃
  • 대구 33.7℃구름많음
  • 울산 30.8℃구름조금
  • 광주 29.0℃구름많음
  • 부산 27.9℃구름조금
  • 고창 30.8℃구름많음
  • 제주 31.7℃구름조금
  • 강화 22.8℃흐림
  • 보은 27.8℃흐림
  • 금산 29.7℃흐림
  • 강진군 30.7℃구름많음
  • 경주시 32.9℃구름조금
  • 거제 26.0℃맑음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30일 15시20분

<스타를 만나다> ‘지옥’ 여전사 김현주

“저요? 정의롭기보단 비겁했죠” 

[일요시사 취재2팀] 함상범 기자 = 1997년 데뷔한 배우 김현주는 곧 25년 경력을 맞이하는 베테랑 배우다. 선한 인상의 김현주는 대체로 기성세대가 그려놓은 참한 여인을 연기했다. 맑고 명랑한 이미지를 무기처럼 사용했다. 꽤 오랜 시간이 지나도록 그 이미지를 활용했다. 그런 김현주가 캐릭터 변주의 갈증을 풀어내기라도 하듯 각종 작품에서 선이 굵은 역할을 연기하며 변신을 시도하고 있다. 성공적인 변화가 엿보인다.

애니메이션 연출가이자 영화감독, 드라마 작가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이야기를 만들고 있는 연상호 감독의 작품에는 공통점이 있다. 매우 정의로운 인물이 존재한다는 것. 정의로운 인물은 초자연적인 현상 속에서 혼돈이 야기될 때 관객의 시선으로 진실을 추구하며, 작품 속 인물들을 올바른 방향으로 인도하는 역할을 한다. 이는 곧 관객에게 창작자의 의도를 전달하는 페르소나가 된다. 

정의와 진실

영화 <부산행>의 정유미, <염력> 심은경, <반도>의 강동원, tvN 드라마 <방법>의 엄지원이 그 예다. 로튼 토마토 신선도 지수 100점인 데다, 넷플릭스 TV 프로그램 부문 전 세계 1위를 기록한 <지옥>에서 배우 김현주는 민혜진 변호사 역을 통해 정의로움을 그려낸다. 

작품 내에서 정의로운 성향의 인물을 색채감 있게 연기하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자칫 매우 평면적인 모습만 보여주다 그치게 된다. 지극히 예상되는 뻔한 대사나 올바른 행위와 판단만 해서 기시감이 강하다. 대사량이나 분량은 많아 관객의 시험대에 오르는 장면은 많은데, 강렬한 인상을 남길 부분은 없어 연기를 잘한다는 인상을 주기 어렵다.

김현주가 연기한 민혜진 변호사도 비슷한 맥락이다. <지옥>에서 원인 모를 존재의 지옥행 고지와 지옥 사자들의 시연을 예견한 정진수(유아인 분) 새 진리회 의장은 지속해서 대중에게 올바른 행위를 강요하고 태도 면에서도 ‘더 정의로워야 한다’고 설파한다. 


“고지를 받은 자들은 죄가 있으므로 고지를 받은 것”이라며 타인의 죄를 집요하게 파낸다. 20년 전 고지를 받은 자신이 선한 인물로 변화했듯, 공포가 선을 만든다는 확고한 신념이 있어서다. 

민혜진은 작품에서 유일하게 김정식 의장과 더불어 정진수가 고지받은 사람이라는 진실을 아는 사람이다. 선을 강조하면서 폭력을 행사하는 새 진리회와 화살촉과 맞서 진실을 알리려는 유일한 존재다. 지옥 사자들은 단순한 자연재해일 뿐 고지를 받은 이유가 죄 때문은 아니라는 진실이다.

화살촉으로부터 모친을 잃은 그는 목숨을 걸고 진실을 전하려 한다. 

정의와 진실이라는 단어는 민혜진을 관통하는 키워드다. 대략적인 설명만 들어도 머릿속에 그림이 그려지는 뻔한 인물에 가깝다. 하지만 김현주가 구현한 민혜진은 묘한 힘과 깊이가 있다. 이제껏 보여주지 않은 액션마저 선보이며 여전사 이미지까지 드러낸다. 25년 차 내공이 엿보인다.

“민혜진은 진실을 말하는 인물이긴 하지만, 다소 삐뚤어진 면이 있다고 느꼈어요. 어머니가 사고를 당하는데, 그 일로 인해 사회에 대한 반항심이 생겼다고 생각해요. <지옥> 내 사회는 비정상적이잖아요. 그래서 민혜진의 저항 의식이 정의로움으로 느껴지는 것 같아요.”

“퇴보에 대한 거부감 심해”
“나도 나문희·윤여정처럼”

<지옥>은 초자연적인 현상 앞에서 다양한 군상의 얼굴에 렌즈를 댄다. 가짜 신념을 설파하는 이가 있고, 그 신념을 맹목적으로 따르는 자가 있으며, 사회적 분위기와 무관하게 자신의 삶을 사는 이도 있다. 또 민혜진처럼 목숨이 위협당하는 순간에도 진실을 전하는 이도 있다.

과연 김현주는 어떤 삶을 살아왔을까.

“저는 솔직히 고백하자면 정의롭다기보다는 비겁한 쪽에 더 가까운 사람인 것 같아요. 신념이라는 게 특정한 사건이나 외부 자극으로 생기는 태도나 사고방식인데요. 저는 민혜진처럼 맞서 싸운 적은 없어요. 이번에 되돌아보니 조용히 나와 같은 신념을 가진 누군가가 대신 싸워주길 바란 사람이더라고요. 제가 제 의견을 피력하는 사람은 아니에요. 그랬기 때문에 민혜진에 더 진지하게 임했던 것 같아요. 닮고 싶은 사람이에요.”

김현주는 앞서 OCN <왓쳐>나 <언더커버>에서 정의로움을 대변하는 역할을 맡은 바 있다. 이러한 변주는 그간 김현주의 연기 인생을 미뤄봤을 때 상당한 변화에 가깝다. 1977년생으로 1997년 데뷔한 그는 어리고 맑은 이미지를 바탕으로 참하거나 혹은 귀엽고 매력적인 인물을 표현해왔다.


사극에서는 대체로 착했고, 현대극에서는 귀여움을 바탕으로 로맨스를 그렸다.

최근 들어 그의 캐릭터에 변화가 생긴 것. 그 역시 자신에게 찾아온 변화에 만족하는 듯했다.

“어린 시절 맡았던 역할은 제가 의도했다기보다는 시청자들이 좋아하는 인물을 주로 연기했던 것 같아요. 배우로서 캐릭터 변주에 갈증이 있었어요. 도전을 두려워한 적도 있었어요. 하지만 도전이 없으면 발전도 없잖아요. 퇴보에 대한 두려움이나 거부감도 컸어요. <왓쳐>부터 변화가 있었는데, 많은 분이 좋게 봐주셔서 여기까지 온 것 같아요.”

어느덧 연예계 선배가 된 김현주는 특별한 스캔들 없이 신뢰를 쌓아온 배우로 여겨진다. 연 감독은 김현주를 캐스팅한 것에 김현주가 살아온 이력이 주는 신뢰감 덕분이라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김현주는 <지옥>을 통해 부끄러움을 느꼈다고 했다.

캐릭터 변화

“제가 경력만 오래됐지, <지옥>처럼 독특한 촬영 기법이 있는 작품은 경험한 적이 없어요. 저는 현장이 신기했는데, 후배들은 익숙하더라고요. ‘내가 멈춰 있었구나’라는 걸 느꼈어요. 하나 같이 배울 게 많은 후배를 보면서 부끄러움을 많이 느꼈습니다. 앞으로 더 많은 도전을 통해 나문희, 윤여정 선생님처럼 존경심을 주는 선배가 되도록 노력하려고요. 매사 더 열심히 임하겠습니다.”
 

<intellybeast@ilyosisa.co.kr>

 



배너




설문조사

<대통령 사면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2-06-29~2022-07-16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