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5.3℃흐림
  • 강릉 28.2℃흐림
  • 서울 26.6℃
  • 대전 27.7℃흐림
  • 대구 27.3℃
  • 울산 25.1℃천둥번개
  • 광주 29.1℃흐림
  • 부산 23.3℃
  • 고창 29.2℃흐림
  • 제주 32.3℃구름많음
  • 강화 25.5℃흐림
  • 보은 25.5℃흐림
  • 금산 28.2℃흐림
  • 강진군 28.3℃흐림
  • 경주시 24.9℃흐림
  • 거제 24.6℃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27일 16시36분

<스타를 만나다> 내일이 더 기대되는 히트메이커 안보현

“S급 배우 멀지 않았다고요?”

[일요시사 취재2팀] 함상범 기자 = 배우 안보현은 최근 국내 미디어계에서 가장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남자 배우다. 지난해 JTBC <이태원 클라쓰>에서 장근원 역으로 이름을 알린 뒤 승승장구하고 있다. 나오는 작품마다 흥행을 이어가고 있으며, 연기력도 꾸준히 성장세다. 이름을 알린 뒤 불과 2년 만에 타이틀롤로도 나서게 된다. 무서울 정도로 가파른 상승세에 있는 안보현을 만났다. 

복싱 선수였던 안보현은 2007년 무일푼으로 상경한다. 복싱이 생계를 유지하기에 어려움이 있다는 판단에서다. 그의 마음속에는 연기 분야에 도전해보고 싶다는 마음뿐이었다.

일궈낸 꿈

훤칠한 키에 뚜렷한 이목구비를 갖고 있다고 해서 곧바로 연기자가 될 기회를 얻을 수는 없었다. 연기의 기본기도 없는 그를 써줄 리 만무했을 테니까. 오디션조차 생각하지 못한다. 주위에서는 모델을 추천했다. 다부진 몸매와 큰 키에 비해 작은 머리를 가져 모델을 하기에 적합한 비율이어서다. 

2007년부터 모델을 시작한 안보현은 처음으로 새로운 세상에 눈뜨게 된다. 링에서 런웨이로 그의 무대가 변했다. 7년 동안 모델로 활약하는 중에 생계를 제외하고 모은 돈으로 연기학원에서 연기를 배웠다. 연기 기본을 배우면서 오디션에 도전하기 시작했다.

대사가 없는 단역으로 시작해, 조연도 맡고 영화 주인공도 경험했다. 


천릿길을 처음부터 한 걸음씩 뗐다. 그저 부푼 꿈만 안고 상경한 지 무려 12년 만에 2019년 방영된 JTBC <이태원 클라쓰>에서 파렴치한 악역 장근원으로 세상에 자신의 이름을 알렸다. 올백 머리를 하고 히스테리를 부리며 온갖 악행을 저지르는 장근원을 완벽에 가깝게 소화했다.

생소한 외형의 배우가 출중한 연기를 선보이니, 미디어가 주목했다. 

<이태원 클라쓰>의 성공 이후 그가 택한 작품은 MBC <카이로스>였다. 착하고 선할 뿐 아니라 능력 있는 건설사 직장인이었다. 금테 안경을 끼고 앞머리를 내린 안보현의 얼굴에선 <이태원 클라쓰>의 사악함이 지워졌다. 

이어 넷플릭스 드라마 <마이 네임>과 tvN <유미의 세포들>(이하 <유미>)에 연이어 출연했다. <마이 네임>에서는 선하고 강한 마약 수사대 형사 전필도를, <유미>에서는 선하고 순박하지만, 자존심 강한 구웅을 연기했다.

두 작품은 거의 동시에 방영됐다. 그리고 모두 성공에 가까운 결과를 받았다.

“두 작품 모두 OTT로 방영이 됐어요. 전 세계 팬들이 보고 있다는 생각에 감사함이 컸어요. 외국분들은 제가 장근원을 연기한 배우인지 모르시더라고요. 구웅과 전필도도 제가 연기한 건지 긴가민가하시고요. 그런 부분에서는 개인적으로 성공했다고 봐요.”

<마이 네임> <유미의 세포들> 연이은 성공
출연 작품마다 흥행…광폭 행보 시선 집중

<유미>는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만든 드라마다. 실제 인물이 있고, 그 인물의 생각과 감정을 구현한 세포들이 애니메이션으로 나온다. 애니메이션과 실사를 동시에 삽입한 이 드라마는 국내에서 처음 시도됐다. 

그 가운데서 안보현이 연기한 구웅은 그야말로 만화를 찢고 나왔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싱크로율이 높다. 패션은 물론 긴 머리와, 턱수염까지, 외적인 모습은 구웅 그 자체다. 

“처음에 감독님께서 구웅이 굳이 긴 머리로 갈 필요는 없다고 하셨는데 <이태원 클라쓰>를 출연한 경험으로 보면 싱크로율을 맞추는 것이 원작 팬들의 만족도를 높이더라고요. 구웅이 시그니처를 최대한 살렸죠. 많은 분이 좋아해 주셔서 다행이었어요.”


<마이 네임>에서는 마약 수사대 형사 전필도를 연기했다. 악한 이미지가 여전히 남아 있지만, 전필도는 약자를 보호할 줄 아는 강직한 성품을 갖고 있다.

<마이 네임>은 넷플릭스 1위를 차지할 정도로 세계적으로도 관심을 받고 있다. 몸과 마음이 튼튼하며 휴머니즘이 짙고, 결국에는 악인으로부터 피해를 받는 그는 동정심마저 유발한다. 이를 연기한 안보현에 대한 관심은 자연스럽게 높아진다. 성장폭이 상당히 넓다.

차기작은 <군검사 도베르만>이다. 극중 안보현이 맡은 인물의 이름은 도배만. 사실상 타이틀롤이다. 차기작 역시 성공리에 이끌고, 향후 영화 주연을 맡아 그마저 흥행시키면 이른바 S급 배우라 할 정도의 입지를 쌓게 된다. 발판은 마련됐다. 

“제가 성장세에 있다는 생각은 안 했어요. 사실 부담감이 큽니다. <유미의 세포들>은 남자 시작이 저였지만, 이야기의 줄기는 유미였고요. 김고은씨가 연기를 정말 잘해줘서 제가 몰입할 수 있었어요. <마이 네임>도 한소희씨와 희순 형님의 이야기고 저는 조력자였고요. 제가 생각한 인생 그래프보다는 확실히 가파르게 높아지긴 했지만, 제가 S급 배우가 된다는 생각은 안 해봤어요.”

링서 런웨이로
무서운 성장세

너무 오랜 기간 무명시절을 겪었고, 연기자가 되기까지 매우 작은 역할부터 시작해 힘겨웠던 나날을 보냈던 안보현은 미디어의 관심을 받는 배우로 성장한 것 자체가 감사한 일이라고 했다. 여전히 간절함과 부담감이 뒤범벅된 채 연기에 임한다고 한다.

“제가 연기한 역할은 몇 천명이 오디션을 본 어마어마한 경쟁 속에서 잡은 기회예요. 대사가 많고 비중이 큰 역할을 연기하고 싶은 사람이 얼마나 많겠어요. 또 저 하나 찍으려고 수많은 스태프가 집중하고 헌신합니다. 자화자찬할 게 아니라, 수많은 사람의 에너지에 응하는 연기를 보이는 게 먼저인 것 같아요. 초심을 잃지 않으려고 노력합니다.”

인터뷰할 때의 태도에 겸손함이 잔뜩 묻어 있었다. 겸손한 척이 아닌 평소의 삶의 태도가 엿보이는 듯했다. 힘겹게 일궈낸 꿈을 놓치고 싶지 않은 마음이 커 보였다. 

겸손과 초심


“제가 연기를 하지 못했다면 뭘 했을까 싶어요. 좋은 분을 만나서 단역으로 연기를 배웠어요. 당시에 유명 배우들을 보면서 ‘난 언제 올라갈 수 있을까’라는 생각조차 못 했어요. 너무 높아 보였거든요. 어느덧 꽤 연기를 꾸준히 할 수 있는 위치에 왔는데, 그 당시 저를 잊지 않으려고 해요. 그래서 계속 좋은 연기와 새로운 이미지를 보여드리는 데 모든 에너지를 쏟아요. 더 훌륭히 이 자리를 지키고 싶어서요.”


<intellybeast@ilyosisa.co.kr>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