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4.7℃흐림
  • 강릉 31.5℃흐림
  • 서울 25.7℃
  • 대전 28.4℃흐림
  • 대구 28.5℃흐림
  • 울산 26.0℃구름많음
  • 광주 26.3℃흐림
  • 부산 24.1℃구름많음
  • 고창 27.5℃흐림
  • 제주 29.7℃구름많음
  • 강화 25.6℃흐림
  • 보은 27.4℃흐림
  • 금산 27.3℃흐림
  • 강진군 25.7℃흐림
  • 경주시 26.1℃구름많음
  • 거제 25.0℃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28일 18시35분

<일요시사TV> 드라마 창피한 장면, 덩달아 민망해지는 이유...'공감성 수치' 때문?

[기사 전문]

영화나 드라마에서 주인공이 심한 창피를 당할 때 괜히 멋쩍고 민망해져서 시선을 돌렸던 적, 혹시 있으신가요?

이럴 때 흔히들 “공감성 수치가 느껴진다”고 말하는데요.

정도가 심한 사람들은 채널을 돌리거나 아예 꺼버리기도 합니다.

‘공감성 수치’란 ‘드라마 등의 미디어에서 민망한 상황이 벌어질 때 자신의 일이 아닌데도 과한 공감대가 형성되어, 마치 자신이 당한 듯 수치심을 느끼게 되는 것’을 말하는데요.

실제 심리학계에서 논의되는 현상이 맞는 걸까요?


공감성 수치는 일본의 한 임상심리사 우치다 토모아키가 명명한 단어로, 사실상 공식적인 심리학 용어는 아닙니다.

하지만 인터넷에 공감성 수치를 검색하면 “공감성 수치 때문에 너무나도 괴롭다”고 호소하는 사람들의 글을 다수 발견할 수 있고, 독일어권에도 ‘타인수치(fremdschämen)’라는 정확히 같은 의미의 단어가 있는데요.

공감성 수치는 이제 한국 사회에서 하나의 밈(meme)이 되어, 이를 유발하는 드라마나 예능 장면을 모아놓은 영상이 있을 정도입니다.

그래서 <일요시사> 영상팀이 직접 시청했습니다.

과연 멤버들은 어디까지 민망함을 버틸 수 있을까요?
 

총괄: 배승환
기획: 강운지
출연: 김희구/배승환/강운지/김민주(취재1팀)
촬영&구성&편집: 김미나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