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0.9℃구름많음
  • 강릉 25.4℃흐림
  • 서울 21.2℃
  • 대전 27.7℃구름많음
  • 대구 31.0℃구름조금
  • 울산 29.0℃맑음
  • 광주 29.1℃구름많음
  • 부산 26.2℃맑음
  • 고창 29.4℃구름많음
  • 제주 28.2℃구름조금
  • 강화 21.0℃흐림
  • 보은 25.5℃구름많음
  • 금산 28.4℃흐림
  • 강진군 28.8℃구름많음
  • 경주시 30.6℃맑음
  • 거제 25.0℃맑음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30일 17시06분

<와글와글NET세상> 미친 경유값 설왕설래

  • 박민우 기자 pmw@ilyosisa.co.kr
  • 등록 2022.05.24 13:52:59
  • 호수 1376호
  • 댓글 1개

누가 경유가 싸다고 했던가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인터넷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 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주는 미친 경유값에 대한 설왕설래입니다.

경유·휘발유 가격이 모두 2000원에 육박하고 있다. 서울 강남 지역을 비롯한 일부 지역 주유소에서는 이미 2000원을 훌쩍 넘어선 상황. 이런 가운데 전국 경유 평균 가격이 휘발유 가격을 넘어선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

역전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기준 리터(ℓ)당 전국 휘발유 평균 판매 가격은 전일 대비 2.31원 오른 1958.73원, 경유 가격은 4.03원 오른 1970.51원을 기록했다. 서울 중구 주유소의 ℓ당 경유와 휘발유 평균 가격은 각각 2345원·2317원, 서울 용산구 주유소의 경유 및 휘발유 평균 가격은 각각 2392원·2393원, 서울 강남구 주유소의 경유 및 휘발유 가격은 각각 2109원·2120원을 기록했다. 

대한석유협회 관계자는 “휘발유는 경유에 비해 가격이 많이 떨어지지 않았다. 지난주 국제 경유 가격은 6달러, 휘발유는 2달러 수준으로 하락했다”며 “국내 휘발유 및 경유 가격은 중국 봉쇄 장기화 등 글로벌 정세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눈에 띄는 점은 ‘서민 연료’로 인식됐던 경윳값이 휘발유 가격을 역전했다는 대목이다. 비정상적으로 오르면서 소비자들이 경유차를 외면하는 현상까지 벌어지고 있다. 더 이상 경유차를 탈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소음도 심하고 진동이 있지만, 기름값 하나 보고 경유차를 샀는데, 이렇게 뒤통수를 쳤다”는 불만의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14년 만에 휘발윳값 추월…평균 2000원 육박
“비싸게 주고 샀는데” 빨라지는 디젤차 몰락 

이날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와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판매 통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국내 승용차 시장에서 경유 모델 판매량은 4만3517대(국산 3만4593대, 수입 8924대)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7만4346대(국산 6만1516대, 수입 1만2830대)보다 41.5%나 감소한 것이다.

지난 1분기 경유차 판매 비중은 13.5%로 2008년 18.5% 이후 최저치다. 5년 전인 2017년의 36.4% 대비 3분의 1 수준이다. 국내 완성차 5개 업체를 기준으로 올해 1분기까지 판매된 경유 승용차 모델은 총 16종으로, 2018년(40종) 대비 3분의 1 이하로 줄었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경유 가격이 휘발유보다 더 비싸지면 경유차 감소 현상이 더욱 가속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렇다면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의 생각은 어떨까. 다양한 의견은 다음과 같다.

‘난리 났네 난리 났어∼’<ene0****> ‘방금 주유소에서 내 눈을 의심했다’<torq****> ‘디젤차 왜 샀냐?’<casi****> ‘앞으로 전기차만 구매하겠네요’<nhy9****> ‘경유차 비싸게 사서 뭔 일이냐∼’<shaw****> ‘최악이다. 디젤이란 이유로 500만원이나 비싸게 주고 샀는데…’<gims****> ‘경유차 시대는 끝났다. 휘발유도 마찬가지고, 전기차 시대가 도래할 거다’<namj****> ‘이참에 발암물질 뿜어대는 경유차는 제발 그만 만들길…’<krlo****>

화물차 부글부글
물류 대란 우려

‘5만원 주유해도 기름이 덜 들어간 느낌이다. 티도 안 난다’<chs2****> ‘제발 기름값 좀 현실화 했으면 좋겠다. IMF 때 국민들 금 팔아서 나라 살려놓은 대가가 이거냐?’<myli****> ‘영업용 기름값 차별화해라. 이러다 물류 올스톱한다’<daeh****> ‘등유 가격도 장난이 아니다’<lee4****> ‘그래도 길거리에 차만 많다’<shad****> ‘내릴 땐 천천히 찔끔, 오를 땐 바로…왜 이리 오르는데?’<manm****>‘유가는 물가의 시작인데…이러다 큰일 나지 싶다’<25bi****>

‘경유가 원래 생산단가가 비싸고 휘발유에 세금이 더 붙어서 싼 거다’<jhpa****> ‘신기하게도 기름값이 치솟는데 화물 단가는 떨어진다. 죽으라는 거지∼’<king****> ‘목구멍이 포도청입니다. 서민들 살아갈 수 있게는 해줘야죠. 하루하루가 죽을 맛입니다’<mill****> ‘물류 대란 곧 온다!’<myas***> ‘화물차가 운행 안하면 나라가 망합니다. 대우해 줍시다’<cybe****> ‘대형 화물차주입니다. 2개월째 놀고 있네요. 놀아도 100만원씩 유지비 나가네요’<agai****>

난리


‘25톤 화물차 종사자입니다. 진짜 노답이에요. 지난 5월2일부터 8일까지 기름값만 200만원. 운임비는 오르지 않고 벌어도 마이너스가 현실입니다. 복구가 안 되네요’<sora****>

<pmw@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미친 경윳값’ 정부 대책은?

정부가 경유 유가연동보조금 지급 기준을 리터(ℓ)당 1850원에서 1750원으로 100원 인하하고 지급시한도 오는 9월 말로 연장하기로 했다.

정부는 지난 17일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유 유가연동보조금 관련 관계부처 회의’를 열고 최근 경유가격 인상으로 인한 화물차 등 운송업계 부담을 덜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경유 유가연동보조금은 경유 가격이 기준가격을 초과할 경우 초과분의 50%를 정부가 지원한다.

지난 1일부터 시행 중인 현행 유가연동보조금 지급 기준가격은 ℓ당 1850원이다.

경유 평균 가격이 ℓ당 2000원에 육박하는 등 가파른 상승에 보조금 지급 효과가 떨어진다는 지적에 따라 기준가격을 100원 낮춰 1750원으로 정했다.

지급시한도 당초 7월 말에서 9월 말까지로 연장하기로 했다.

경유 가격이 ℓ당 1960원으로 가정하면 총지원액은 기존에 1850원을 뺀 110원의 절반인 55원이었지만 변경 후에는 1750원을 뺀 210원의 50%인 105원으로 확대된다.


이번 조치로 화물 44만5000대, 버스 2만1000대, 택시(경유) 9300대, 연안화물선 1300대 등 유가보조금 대상인 경유 사용 운송사업자가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민>
 



배너




설문조사

‘대통령 특별사면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2-06-29~2022-07-16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