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1.7℃흐림
  • 강릉 24.3℃구름많음
  • 서울 22.3℃구름많음
  • 대전 24.3℃구름조금
  • 대구 26.0℃구름조금
  • 울산 24.7℃구름많음
  • 광주 25.1℃맑음
  • 부산 24.4℃구름많음
  • 고창 24.9℃구름조금
  • 제주 26.6℃맑음
  • 강화 24.6℃흐림
  • 보은 23.0℃맑음
  • 금산 22.3℃구름조금
  • 강진군 25.0℃구름조금
  • 경주시 23.7℃구름조금
  • 거제 24.7℃구름조금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30일 22시20분

황천우의 시사펀치

<황천우의 시사펀치> 이재명과 안철수 출마에 대해

먼저 우스갯소리 하고 넘어가자. 필자와 <일요시사>와의 우연에 대해서다. <일요시사> 기사를 검색하는 중에 흥미로운 장면, 6·1 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와 이재명에 대한 설문조사 기사를 접하게 됐다.

독자들께서 금방 눈치챘으리라 살펴지는데 필자 역시 다음 칼럼으로 그 부분을 지적하려 했고 그를 준비하고 있었다. 그런데 <일요시사>가 한발 앞서 그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있었으니 이심전심이라 표현할 수밖에 없다.

여하튼 이제 그와 관련해 본격적으로 이야기를 이어가자.

금번 실시되는 보궐선거에 안철수와 이재명이 전략적으로 공천받고 또 거창하게 출마의 변을 늘어놓는 장면을 살피며 순간적으로 철면피란 단어가 떠올랐다.

그와 동시에 후안무치라는 사자성어 역시 떠올랐다. 두 단어가 다른 듯하지만 동일한 의미를 지니고 있다. 둘 다 얼굴 가죽이 철판처럼 두꺼워 부끄러움을 모르고 뻔뻔하기 이를 데 없음을 의미한다.

그런데 왜 그 두 사람에 대해 후안무치라는 사자성어가 자연스럽게 떠올랐을까. 그 두 사람의 행태를 지적하기 위한 최고의 부정적 단어가 철면피인데 그로도 부족하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그 단어가 떠오른 게다.


두 사람의 행태를 살피면 막말로 철면피가 울고 갈 정도다. 철면피는 인간을 대상으로 사용되는 단어인데 두 사람은 본질적으로 부끄러움을 알지 못하는, 인간이 아닌 금수(禽獸)가 아닌가 하는 생각 역시 일어났다. 

그 이유를 설명하자. 두 사람 공히 지난 대선에 출마했으나 성공하지 못했다. 안철수의 경우 중도에 후보 단일화라는 치졸한 핑계를 대고 하차했지만 결과적으로 살피면 안철수 역시 지난 대선의 패배자다.

필자는 두 사람이 단순히 패배자라는 이유로 몰아세우는 게 아니다.

그 과정에서 적나라하게 드러난 그들의 실체 때문이다. 먼저 이재명에 대해 언급하자. 윤석열 대통령도 그렇지만 이재명의 경우 도덕적으로 최악이다.

단지 그 이유로 인해 검찰 일 외에는 아무것도 알지 못하는 윤석열 대통령에게 정권을 빼앗겼다. 결국 개인의 치부로 인해 그런 결과가 나왔는데, 조금이라도 양심을 지니고 있는 인간이라면 무슨 낯짝으로 다시 권력 주변을 어슬렁거리는지 이해하기 힘들다.

다음은 안철수에 대해서다. 안철수는 제 손가락까지 걸면서 완주를 밝혔지만 당시 후보였던 윤 대통령과 뒤에서 슬그머니 야합해 지지자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았다.

이전까지 그의 행동을 그대로 답습하면서 인간 이하로, 앞서 언급한 금수로 전락했다.

그런데 그들은 자신들의 지난 행적에 대해 너무나 당당하다. 아니, 지난 대선 시 보였던, 그리고 그 과정에 드러난 그들의 실체에 대해 오히려 자랑하는 듯한 인상을 풍기고 있다.

이 현상을 살피면 철면피를 떠나 정신적으로 상당한 문제가 있는 거 아닌가 하는 느낌마저 일어난다. 이 대목에서 문득 이런 생각이 일어난다. 정상적인 사고를 지니고 있는 우리 국민들이 참으로 관대하다고.

필자의 경우 아무리 양보해서 생각하더라도 두 사람의 정치권 진입에 대해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좌시하지 말아야 한다고 보기 때문이다.


여하튼 그들에게 한 가지 예를 상기시키자. 이회창 전 한다라당(국민의힘 전신) 총재와 관련해서다. 1999년 6월15대 대선에서 패배한 한나라당 이 전 총재가 이재명, 안철수와 같은 이유로 서울 송파갑에 셀프 공천해 국회에 입성했다.

그러나 그런 무리수에도 불구하고 이어 치러진 16대 대선에서도 보기 좋게 낙선했다.

※본 칼럼은 <일요시사>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배너




설문조사

‘대통령 특별사면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2-06-29~2022-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