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0.3℃흐림
  • 강릉 28.4℃흐림
  • 서울 21.3℃
  • 대전 27.8℃
  • 대구 33.0℃구름조금
  • 울산 30.7℃맑음
  • 광주 29.3℃구름많음
  • 부산 27.7℃맑음
  • 고창 30.0℃흐림
  • 제주 30.3℃구름조금
  • 강화 21.5℃흐림
  • 보은 27.2℃구름많음
  • 금산 28.8℃흐림
  • 강진군 30.6℃구름많음
  • 경주시 33.0℃맑음
  • 거제 26.4℃구름조금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30일 17시06분

암수술 합병증 ‘림프부종’

팔다리 퉁퉁 붓는다면…

림프부종이란 림프가 사이질(세포 사이)에 비정상적으로 많이 고이는 만성질환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6년부터 2020년까지 ‘림프부종’ 질환의 건강보험 진료현황을 발표했다.

림프부종 질환의 진료인원은 2016년 1만8882명에서 2020년 2만8109명으로 9277명이 증가했고, 연평균 증가율은 10.5%로 나타났다. 남성은 2016년 4726명에서 2020년 7063명으로 49.4%(2337명) 증가했고, 여성은 2016년 1만4156명에서 2020년 2만1046명으로 48.7%(6890명) 증가했다.

만성질환

2020년 기준 림프부종 질환의 연령대별 진료인원 구성비를 살펴보면, 전체 진료인원(2만8109명) 중 60대가 21.1% (5917명)로 가장 많았고, 50대가 20.3%(5714명), 70대가 17.2%(4822명)의 순으로 나타났다. 남성의 경우 70대 25.7%, 60대 21.2%, 80대 이상 19.4%의 순으로 나타났으며, 여성의 경우는 50대가 차지하는 비율이 22.5%로 가장 높았고, 60대 및 40대 각각 21.0%, 18.9%를 차지했다.

송준호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성형외과 교수는 “우리나라의 경우 유방암을 겪은 여성 환자가 림프부종 질환을 가진 대다수를 차지한다. 유방암 수술을 받은 환자 중에 절반 정도가 림프부종을 진단받으며, 이 중 2/3가 수술 후 3년 이내에 나타난 조기 발병 림프부종 환자라는 통계가 있다. 40~50대에서 유방암이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이들 연령대의 여성 유방암 환자들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며 적극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많은 홍보와 의료진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인구 10만명당 림프부종 질환의 진료인원을 연도별로 살펴보면, 2020년 8만6771명으로 2016년 7만2331명 대비 20.0% 증가했으며, 남성은 2016년 1만3085명에서 2020년 1만8128명으로 증가했고, 여성은 2016년 5만9246명에서 2020년 6만8643명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10만명당 림프부종 질환의 진료인원을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60대가 2만25명으로 가장 많았다. 성별로 구분해보면, 남성은 70대가 4491명으로 가장 많고, 60대 3899명, 80대 이상이 3358명 순이다. 여성은 50대가 1만6177명으로 가장 많고, 60대 1만6126명, 40대 1만2365명 순으로 나타났다.  

림프부종 질환으로 인한 건강보험 총진료비는 2016년 41억원에서 2020년 93억원으로 2016년 대비 126.7%(52억원) 증가했고, 연평균 증가율은 22.7%로 나타났다.

2020년 기준 성별 림프부종 질환의 건강보험 총진료비 구성비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60대가 25.9%(24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50대 23.0%(21억원), 70대 15.6%(14억원) 순이였으며, 성별로 구분해보면, 남성은 60대가 22.1%(4억원)로 가장 많았고, 여성은 60대가 26.9%(20억원)로 가장 많았다.

50대 여성 환자가 가장 많아
유방암 수술 후 각별한 주의

진료인원 1인당 진료비를 5년간 살펴보면, 2016년 21만7000원에서 2020년 33만1000원으로 52.3% 증가했으며, 성별로 구분해보면, 남성은 18만4000원에서 2020년 28만4000원으로 53.8% 증가했고, 여성은 2016년 22만8000원에서 2020년 34만6000원으로 51.9% 증가했다.

2020년 기준 진료인원 1인당 진료비를 연령대별로 보면, 9세 이하가 91만6000원으로 가장 많았고, 10대 82만5000원, 60대 40만7000원 순으로 나타났다.

림프부종 질환의 발생 원인은 2차성 림프부종의 경우, 수술 후 림프절 절제를 하는 경우 서혜부나 대퇴부 또는 어깨주변 및 팔에 부종이 발생할 수 있다. 또한, 암 자체가 림프계 흐름을 방해해서 발생하거나, 감염이나 외상인 경우 발생할 수 있다. 선천적인 림프부종의 경우, 림프계의 기능이 저하돼 팔이나 다리의 경미한 상처나 감염으로도 림프부종이 유발될 수 있다.

대표적인 증상이 함요부종으로 피부 위를 손가락으로 누르면 수초 후에 사라지는 함몰이 발생한다. 주로 림프부종 초기에 생기며 말기 단계에서는 딱딱한 부종인 비함요부종이 발생한다. 그 외에도 쿡쿡 쑤시는 통증, 열감, 피부 발적 및 염증이 발생하게 된다.  

예방법으로는 부종 부위에 상처가 생기지 않게 조심하며 이 부위에 주사나 채혈, 혈압 측정을 피하도록 한다. 비만이 위험요인이기 때문에 체중 관리가 필요하고 뜨거운 사우나는 피하도록 하며 압박용 스타킹을 착용하도록 한다.

2차성


단백질과 지방이 함유된 체액이 저류돼 축적되면 피부 섬유화가 돼 점점 피부가 두꺼워지고 단단해진다. 이로 인해 림프부종이 발생한 부위는 감염에 취약하며 연부조직 감염, 림프관염 등이 발생할 수 있으며, 심하면 연부조직 괴사까지 초래될 수 있다. 적절하게 치료하지 않으면 부종부위의 기능감소, 근력약화, 감염, 피부병, 통증으로 인한 정신적 신체적 고통을 수반하게 된다.

<webmaster@ilyosisa.co.kr>



배너




설문조사

‘대통령 특별사면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2-06-29~2022-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