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0.7℃흐림
  • 강릉 24.5℃흐림
  • 서울 21.4℃
  • 대전 27.1℃맑음
  • 대구 28.3℃구름많음
  • 울산 26.7℃맑음
  • 광주 26.7℃구름조금
  • 부산 25.0℃맑음
  • 고창 27.2℃맑음
  • 제주 27.5℃구름많음
  • 강화 21.3℃구름많음
  • 보은 24.1℃구름많음
  • 금산 26.2℃구름조금
  • 강진군 26.0℃구름많음
  • 경주시 27.1℃구름조금
  • 거제 24.9℃맑음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30일 22시20분

<스타를 만나다> '지옥' 아낌없는 극찬 박정민

“시나리오 받고 ‘이건 아닌데’ 싶었죠”

[일요시사 취재 2팀] 함상범 기자 = 수년간의 무명 시절을 딛고 명성을 얻은 배우 박정민의 연기력에는 언제나 찬사가 뒤따른다. 극적인 연기를 하든, 다소 평범함을 드러내든 박정민이 구현한 인물에는 일상에서 보이는 보편적인 인간의 느낌이 묻어있어서다. 이는 캐릭터를 치열하게 연구한 노력의 산물일 테다. 넷플릭스 드라마 <지옥>에서도 박정민의 장기는 여과 없이 드러난다. 박정민이 현실감을 불어넣자, 초자연적인 현상으로 그득한 <지옥>이 마치 내 이야기처럼 느껴진다. 

배우 박정민과 <지옥>을 연출한 연상호 감독은 영화 <염력>에서 인연이 있다. 이야기를 사랑하는 두 사람은 가끔 만나 연기나 연출, 소재에 대한 대화를 나눌 정도의 친분이 있다. 연상호 감독과 최규석 작가가 의기투합한 웹툰 <지옥>이 단행본으로 출간될 때 박정민이 축사를 썼을 정도다.

건조한 인물

실사화를 염두에 두고 작업한 웹툰 <지옥> 때부터 이미 작품에 열렬한 팬이었던 박정민에게 출연 제안이 간 건 웹툰 1부가 끝나고 2부는 나오진 않았을 때였다. 파격적인 엔딩을 맞이한 <지옥> 1부로 이미 감동한 박정민은 어떤 캐릭터인지 보지도 않고 캐스팅을 수락했다.

당연히 매력적이고 색감이 짙은 인물일 거라 예상한 박정민은 정작 시나리오를 보고 당황했다. 그에게 주어진 배영재 PD 역은 <지옥> 내 캐릭터 중 가장 색감이 옅은 인물이었기 때문이다. 등장하는 장면은 많은 편이지만, 대체로 침묵하고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다.

심심하다 못해 딱딱하고 건조한 인물에 가깝다. 아무리 찔러도 피 한 방울 나오지 않을 것 같은 인물이다. 


“웹툰 1부를 보고 뒤도 안 돌아보고 ‘나도 할래요’라고 <지옥>에 들어왔어요. 후에 대본을 받았는데 배영재는 ‘이러면 좀 곤란한데’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평면적인 인물이었어요. 방심하다가는 관객들이 지루해할 것 같았어요. 어떻게 하면 재밌어할까 싶어서 애드리브를 많이 넣었어요.”

연 감독은 <지옥> 제작보고회에서 박정민을 두고 계산된 연기를 하는 배우라고 평가했다. 자신이 생각한 인물의 해석도 모자라, 뒤죽박죽 진행되는 촬영 스케줄에서도 오차 없는 감정선을 그려냈다는 게 평가의 이유였다.

촬영을 진행하다 보면 순차적으로 찍기보다는, 장소나 시간을 먼저 염두에 둔 촬영 스케줄에 따라 연기해야 한다. 순서가 마구 바뀌기 때문에, 배우가 미리 작품 전반의 설계를 해놓지 않으면, 감정이 이리저리 튈 수 있다. 

박정민은 선배 PD를 찾기 위해 낚시터로 가는 길에 화살촉을 만나는 부분을 촬영 초반에 찍었다. 지나치게 선을 강요하는 화살촉을 향해 ‘염병하네’ 등의 애드리브로 배영재를 새롭게 구현한다. 민혜진(김현주 분) 변호사와의 대치 신에서도 매우 감정적인 장면을 만들었다.

김현주는 박정민의 연기를 보고 ‘이렇게 한다고?’라며 꽤 놀랐다고 평했다. 

현재 배영재 PD를 연기한 박정민을 두고 ‘짜증 연기의 아이콘’이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감정적인 면이 드러난다. 이는 웹툰에는 없는 부분이다.

연 감독은 박정민이 구현한 배영재가 자신과 다른 해석에 놀랐다고 한다. 이외의 촬영에서도 박정민은 웹툰에 나온 배영재의 정서는 녹인 채 웹툰과는 확연히 다른 배영재를 구현해낸다. 여기에 현실에도 있을 법한 인간의 보편성조차 첨가한다.

실력파 배우가 그려낸 색다른 해석
“지옥으로 이끄는 건 가슴 속 괴로움”

현실에서 볼 수 없는 현상이 주 소재인 <지옥>의 4~6부는 박정민이 불어넣은 현실감 덕에 엄청난 흡인력을 갖는다.

“저는 배영재를 평범한 직장인으로 접근했어요. 엄청난 일이 닥쳤을 때 ‘보통 사람은 어떻게 대처하고 대응하고 사건을 해결해 나갈까’라는 질문을 던졌죠. 저도 궁금했어요. 인간이 통제할 수 없는 어떤 일이 일어났을 때 대다수는 소수가 만들어내는 프레임과 헤게모니를 따라잖아요. 흔히 볼 수 있는 일인데요. 배영재는 재난과 같은 외부 환경에는 영향력을 받지 않는다고 생각했어요. 그런 사람도 있잖아요.”


지극히 평범한 일상을 사는 배영재에게 큰 시련이 닥친다. 태어난 지 한 달도 채 되지 않은 자식이 고지를 받는 것. 갑작스러운 상황에 아내 송소현(원진아 분)은 매우 강한 모성애를 드러내지만, 배영재는 아이의 생사보다 아내를 보살피는 데 더 집중한다. 이 역시도 박정민의 계산이 숨어 있다.

“아이에 대한 감정은 엄마 역인 진아씨가 가져가는 게 맞다고 생각했어요. 저까지 감정적으로 젖어있으면 피로감이 클 것 같았어요. 실제 저 역시도 애보다는 아내 걱정이 더 컸을 것 같아요. 지나친 부성애는 오히려 효과적이지 않을 거라 생각했습니다.”

<지옥>은 코스믹 호러라는 장르로, 초자연적인 현상은 미스터리하도록 남겨 두고 다양한 군상과 사회현상에 집중해 보여주는 장르다. 다양한 인물이 나오고 각자 다른 방식으로 초자연적인 현상에 적응한다. <지옥>의 소재가 아무도 경험해보지 못한 현상이긴 하나, 자연재해로 접근한다면 대다수가 충분히 경험했다고 볼 수 있다.

<지옥>의 세계와 현실 세계가 매우 닮아있다는 생각이 드는 것은 매우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지옥에 가본 사람은 없으니까 완전히 정확하다고 말할 수 없겠지만, 저는 외부적인 환경보다는 내 안에서 들끓는 좌절이나 절망이 일어났을 때가 지옥에 가장 가까운 순간이 아닌가 싶어요. 어쩌면 개개인을 지옥으로 이끄는 건 가슴 속에 품은 괴로움이 아닌가 싶습니다.”

요즘 국내 콘텐츠 산업은 단군 이래 최대 전성기라 해도 무방할 만큼 전 세계로부터 사랑받고 있다. <오징어 게임> <D.P.> <마이 네임> <갯마을 차차차> <지옥>까지 엄청난 사랑을 받고 있다. 그 중심에 있는 박정민은 이 현상을 어떻게 해석하는지 물어봤다.

세계적 주목

“<지옥>이 1위라고 하는데, 체감이 딱히 되진 않습니다. 저는 여느 때와 같은 일상을 살고 있어요. 한국 콘텐츠가 인기 있는 건, 한국인이 영화와 드라마를 잘 만들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해요. 지금뿐 아니라 이전에도 한국은 작품을 잘 만들었어요. 다만 해외에서 저희 작품을 볼 기회가 많지 않았죠. <기생충>이나 <미나리> <오징어 게임>이 활로를 뚫어줘서 관심을 받는 것 같아요. 개인적으로 매우 고맙네요. 하하.”


<intellybeast@ilyosisa.co.kr>

 



배너




설문조사

‘대통령 특별사면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2-06-29~2022-07-16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