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0.7℃흐림
  • 강릉 24.5℃흐림
  • 서울 21.4℃
  • 대전 27.1℃맑음
  • 대구 28.3℃구름많음
  • 울산 26.7℃맑음
  • 광주 26.7℃구름조금
  • 부산 25.0℃맑음
  • 고창 27.2℃맑음
  • 제주 27.5℃구름많음
  • 강화 21.3℃구름많음
  • 보은 24.1℃구름많음
  • 금산 26.2℃구름조금
  • 강진군 26.0℃구름많음
  • 경주시 27.1℃구름조금
  • 거제 24.9℃맑음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30일 22시20분

<스타를 만나다> 광기를 입은 배우 이유미

“황정민 선배 믿고 연기했어요”

[일요시사 취재2팀] 함상범 기자 = 영화 <한공주>에서 천우희가 보여준 깊은 내면 연기는 영화계에 신선한 자극이 됐다. 앞선 작품 <써니>와 <마더> <곡성>을 거치면서 천우희는 광기의 영역에서 재능을 발휘했다. 천우희의 뒤를 이어 새롭게 주목받고 있는 배우가 이유미다.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 <인질>로 이어지는 과정에서 색다른 광기를 표현했다. 천우희가 보여준 그것과 크게 다르지 않은 강렬함이다.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는 그야말로 파격적인 작품이다. 선생님과 사랑을 저지르다 덜컥 아이를 가진 고등학생이 유산하기 위해 이리저리 뛰어다니는 이야기다. 사회에서 버려지다시피 한 친구들이 어떤 보호도 받지 못하고, 유산을 목적으로 살아가다 결국 완전히 무너져버리는 과정을 그린다. 

제2의 천우희

워낙 감정선이 짙고 어두우며, 우울한 이 작품은 집중해서 보기도 어려울 정도다. 이유미는 관객으로서 보기도 힘든 그 작품을 이끄는 주인공이었다. 유산을 위해 사회의 높은 장벽에 온몸으로 부딪혔다. 

새로운 광기의 탄생이라 할 정도로 이유미가 보여준 파격은 대단했다. 실제 이런 일이 있을까 싶은 공교로운 우연을 말이 되게끔 그럴듯하게 연결한 건 배우의 연기력이니까. <어른들은 몰라요>에서 수준 높은 파격 연기가 가능했던 건 <인질>에서 충분히 학습했기 때문이었다. 

이유미는 극중 배우 황정민이 인신매매 조직에 잡히기 전에, 이미 이 조직에 붙잡혀 감금된 채 살아가고 있는 20대 소연을 연기했다. 


황정민과 조직원들이 대치 중일 때 황정민을 도와 탈출을 도모하는 인물이다. 때리고 부수는 게 일상인 조직원들 사이에서 극한의 두려움을 표현하며, 극의 몰입을 도왔다. 대형 상업영화 첫 출연이라고 하기엔, 매우 훌륭한 연기다. 

특히 감정 과잉으로 치달을 수 있는 상황이 연속되는 중에도, 조금도 흔들림 없이 극한의 감정의 미묘한 선을 붙잡는다. 덜하거나 더하는 것 없이 절제된 연기로 현실감을 높인다. 

“시나리오를 봤을 때 인물에 대한 전사가 없었어요. 왜 편의점 사장님이랑 붙잡혔는지도 없었고요. 어떻게 중심을 잡고 연기해야 할까 걱정했는데, 상황에 집중하는 게 가장 좋을 거라고 얘기해주셨어요. 현장 자체가 독특하다 보니까, 평소 상상하지 못했던 부분들도 보이더라고요. 정말 인질이 된 사람으로서 보이고 싶었어요. 감정이 과잉되는 부분도 걱정을 많이 했는데, 황정민 선배가 옆에서 잘 말해주실 거라 믿고 의지한 채 연기했어요. 정말 섬세하게 잡아주시면서 피드백해 주셔서 좋은 평가를 받는 것 같아요.”

연기자로서 특별한 성과가 없을 때 <인질>을 만났다. 정형성을 탈피한 여배우를 찾고 있던 필감성 감독을 자극한 배우다. 황정민과 긴 시간 함께 연기한다는 메리트로 인해 무려 1000명의 신예 여배우가 몰린 작품이다. 그 치열한 경쟁을 뚫고 당당히 소연을 붙잡았다.

1000:1 뚫은 영화 <인질> 20대 인질녀
탁월한 감정 연기…가장 주목받는 신성 

“회사에서는 ‘유미됐다’면서 소리도 지르고 그랬어요. 저 역시 믿어지지도 않았죠. 촬영 전부터 설레고 기대하고 그랬어요. 같이 연기한다는 것 자체가 정말 좋은 거예요. 선배님 만나기 전부터 질문거리를 찾고 있었어요. 다시 생각해도 재밌네요.”

비록 잔인한 장면이 자주 나오진 않지만, 영화를 보고 있다 보면 진이 빠진다. 초반부부터 영화가 끝날 때까지, 무서운 분위기가 지속된다. 욕설과 폭력, 살인, 협박이 지속적으로 이뤄진다. 아무리 연기라고 하지만, 좁은 세트장에서 정신적인 질환이 생겨도 무리가 아닐 것 같은 이미지다. 그럼에도 이유미에게는 큰 걸림돌이 아니었단다.

“저 자체가 촬영 끝내고 뭔가를 떨쳐내야 한다는 게 없는 사람인 거 같아요. 트라우마도 없었고요. 정민 선배님 말고 다른 배우들이 정말 재밌거든요. 말도 엄청 웃기게 하고요. 그런 분들인 걸 아니까 크게 데미지가 없었어요.”

비록 두 작품이지만, 두 영화를 본 사람들은 이유미의 잔상이 깊을 수밖에 없다. 누가 봐도 쉽지 않은 연기를 훌륭히 해내는 여배우라는 점이 그렇다. 단 두 편만으로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만든 셈이다. 출중한 감정연기가 무기였다.

“사실 저는 평소에 생각이 많지 않아요. 소탈한 편이고요. 그런데 작품에서 감정을 표출한다는 거 자체가 저에게는 매우 감사함으로 다가와요. 감정을 다 쏟아낼 때는 힘들지만, 촬영을 마치고 나면 매우 시원해요.”


매우 뛰어난 연기력을 선보인 그가 어떻게 감정연기에 접근할지 궁금했다. 역시 그만의 비법이 있었다.

“어떤 작품을 맡든 세세하게 고민하고 많이 분석해요. 공부도 많이 하고요. 그렇게 준비를 많이 하고 촬영장에 가면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고 상황에만 집중하려고 해요. 촬영 전에 했던 수많은 고민이 제 무의식에 있을 거라 믿으면서, 현장에서 오는 생소함에 집중하려고 해요. 사실 <인질>에서 많이 배웠어요. 그리고 <어른들은 몰라요>에서 활용한 거고요. <인질>의 모든 분께 감사합니다.”

이미 출중한 연기력으로 업계에 소문이 난 그의 차기작은 넷플릭스 최대 기대작인 <오징어 게임>과 <지금 우리 학교는>이다. <오징어 게임>은 수백억원이 걸린 살인 게임에 관한 소재로 9월 공개 예정이며, <지금 우리 학교는>은 동명 웹툰이 실사화된 좀비물로 하반기에 공개될 예정이다. 

넷플릭스의 딸

“<오정어게임>에서는 정말 멋있는 역할이에요. 제가 연기를 해서가 아니라, 그냥 봐도 멋있어요. 기대가 많이 돼요. <지금 우리 학교는>에서는 정말 얄미워요. 성격이 많이 오고 가네요. 두 작품 모두 잘 돼서 개인적으로 ‘넷플릭스의 딸’이 되고 싶네요.”
 



배너




설문조사

‘대통령 특별사면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2-06-29~2022-07-16





배너
배너
배너
배너